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조코비치, 생일날 통산 1100승으로 자축..생일 케이크 받고 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22일(현지시간) 생일을 맞은 노바크 조코비치가 ATP 투어 제네바 오픈 경기 뒤 주최 측이 마련한 생일 케이크를 받아든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생일날 1100번째 승리로 자축했다.

조코비치는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제네바오픈(총상금 57만9320유로) 단식 2회전(16강)에서 야니크 한프만(85위·독일)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2-0(6-3 6-3)으로 이기고 8강에 올랐다.

1987년 5월 22일생인 조코비치는 이날 37번째 생일이었다. 한프만을 꺾으면서 ATP 투어 통산 1100승을 달성하며 생일을 자축했다. ATP 투어 통산 1100승 고지에 오른 것은 지미 코너스(미국)와 로저 페더러(스위스)에 이어 역대 3번째다.

조코비치의 생일을 축하해 팬들은 축가를 불러줬고, 대회 주최 측에선 생일 케이크를 준비했다.

1100번째 승리를 챙긴 조코비치는 “이기지 못했다면 이런 기분을 느끼지 못했을 것이다. 축하 노래까지 불러줘서 정말 특별했다”라고 기뻐했다.

8강에 오른 조코비치는 데니스 샤포발로프(123위·캐나다)-탈론 그릭스푸어(27위·네덜란드) 경기 승자와 4강행을 다툰다.

조코비치는 앞서 참가한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에서는 관중석에서 날아온 물병에 머리를 맞는 아찔한 경험을 했다. 그 영향 때문인지 3회전에서 탈락해 1100승 달성을 이번 대회로 미뤘다.

조코비치는 이 대회를 끝낸 뒤 26일 개막하는 프랑스오픈에 출전해 개인 통산 25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