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개통령'의 두 얼굴인가…강형욱, 꼬꼬무 의혹에도 '입꾹닫'[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롭힘을 저질렀다는 '갑질 논란'의 파장이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그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강형욱의 갑질 논란은 최근 한 기업 정보서비스를 알려주는 사이트에서 시작됐다. 강형욱이 운영 중인 보듬컴퍼니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은 모두 입을 모아 "강형욱이 가스라이팅을 했다"며 그와 그의 아내가 직원들을 감시하고 인격을 모독하는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보듬컴퍼니에서 근무했던 A씨는 퇴사 후 정신과까지 다녔다며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를 감시해 본인들에 대한 욕이 있나 확인했다. 메신저 감시에 대한 동의서를 강제로 작성시키고 해당 내용을 트집 잡아 협박했다"고 폭로했다.

다른 퇴사자들 역시 "직원을 인격적으로 대하지 않는다", "직원들 급여는 최최저임금 수준으로 직원들 앞에서 직원에게 주는 돈이 아깝다러라", "대표는 직원들에게 자기 기분에 따라 태도가 달라진다. 화가 나서 물건을 집어던진 적도 있다", "또 다른 퇴사자는 쉬는 날 과한 심부름을 시키고, 폭염 폭설에 중노동을 지시하거나, 보호자 면전에서 모욕을 주거나, 인격을 폄하했다"고 밝혔다.

이에 그가 출연 중인 KBS2 '개는 훌륭하다'는 지난 20일 긴급 결방을 결정했으며, 강형욱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강형욱에 대한 폭로는 끊이지 않고 잇달아 나오고 있다.

보듬컴퍼니에 근무했던 B씨는 훈련소에 맡긴 개의 견주가 입금을 조금이라도 늦게 할 경우 그 시간부터 밥을 주지 말라고 했다며 "물론 제가 몰래 사료를 줬다. 하지만 그 날의 충격은 잊지 못한다. 해명은 늦은 듯 하지만 변명이라도 해 봐라. 이게 사실이 아니라면 고소당할 수 있다고 하는데 최대한 순화시켜 용기 내 쓰는 거다"라고 주장해 누리꾼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또한 21일 JTBC '사건반장'은 강형욱의 갑질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며 회사에 6명이 일하는데, CCTV는 9대였고, 이는 직원 감시용이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방송에서 제보자인 전 직원은 "직원들이 항의를 하자 강형욱은 '법? 법대로 해봐? 어디서 회사에서 함부러 법 이야기 해, 법대로라면 너희 근무 태만으로 다 잘랐어'라고 했다. 대역죄인이 된 것처럼 손이 달달 떨렸다"라며 "3시쯤 되면 인근 카페 화장실 다녀오라고 지시가 내려왔다. 강요를 했다. 왜 인지는 설명해주지 않았다. 다른 분들도 말씀하시길 '배변 훈련 같다. 사람으로 취급해 주는 것 같지 않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개 밥 그릇을 직접 핥아 닦으라고 했다는 주장도 제기돼 충격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강형욱이 자신의 반려견 역시 학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 직원 C씨는 강형욱의 반려견 레오를 언급하며 "그렇게 무리해서 데려오고 이슈 만들더니 처참한 마지막이 아직도 실감 안 난다"라며 "레오가 마지막에 거동을 못했다. 그때 근무하신 다른 직원분들은 아시는데 더운 옥상에 배변을 온몸에 묻힌 채 물도 못 마시고 방치돼 있다가 그대로 차 트렁크에 실려가 돌아오지 않았다"라고 폭로했다. 다만, 현재 해당 주장의 진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강형욱은 자신의 갑질 논란으로 인해 프로그램까지 결방했고, 차주 방송 역시 방영 미정인 가운데, 계속 묵묵부답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그는 강원 정선군에서 열리는 반려견 행사에도 불참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