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음주운전' 김호중에 팬카페도 '절레'...회원 이탈→비공개 전환 [Oh!쎈 이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유수연 기자] 음주운전 및 뺑소니 혐의에도 굳건한 지지를 보내던 김호중의 팬들이 점차 '별님'을 외면하고 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사고 후 김호중의 매니저는 경찰서를 방문해 자신이 김호중의 차량을 운전했다고 자수했지만 17시간 뒤 경찰조사를 받은 김호중은 추궁 끝에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 과정에서 김호중의 음주운전 의혹,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이 커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당시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 “사고 당시 공황이 심하게 오면서 잘못된 판단을 한 듯하다”, “김호중의 대표로서 친척 형으로서 김호중을 과잉보호하려다 생긴 일”이라며 뺑소니 의혹과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에 대해 설명했지만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인해 왔다.

팬들은 김호중을 믿어왔다. 팬카페를 향해 응원의 목소리를 쏟아냈고,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김호중은 예정되어 있던 18-19일 이틀간 경상남도 창원시에서 단독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 창원'을 강행한 김호중은 무대 위서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나 김호중은 예정된 공연을 다 마친 늦은 밤, "저는 음주 운전을 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며 뒤늦게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그럼에도 팬들은 그를 지지했다. "이제라도 말해주셔서 고맙다", "잘못을 인정했으니 반성하면 된다" 등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후 지난 2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께부터 사고 후 미조치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도주치상 혐의를 받는 김호중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이어 강남경찰서는 22일에는 김호중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 본부장 전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연이은 잡음으로 팬심이 흔들린 것일까. 김호중의 공식 팬카페 '트바로티'는 이틀 사이 약 750명가량 감소했고, 팬들 사이에서도 '자정해야 한다'라는 의견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팬들끼리의 입장이 어긋나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흉흉해진 분위기로 팬카페 측은 팬들의 의견 글을 삭제하는가 하면, "게시글 작성하지 마세요"라는 공지 사항과 함께 카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yusuou@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