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구속 기로에 선 김호중…'슈퍼 클래식' 공연 가능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심사 일정에 따라 일부 취소 가능성…법원, 24일 또는 27일 심사

공연 협연자들도 '손절' 시작…격양된 여론도 무시 못 해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경찰이 가수 김호중에 대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김호중의 향후 공연 스케줄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에 따라 일부 공연은 출연이 아예 불가능하게 될 수 있다. 또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 이후 공연은 전면 취소가 불가피하다.

김호중은 23∼24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체조경기장)에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를 앞두고 있다. 또 다음 달 1∼2일에는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김천' 공연을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