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더 에이트 쇼' 한재림 감독 "'오겜' 유사성? 우리가 먼저…'하지 말까' 생각"[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한재림 감독이 '더 에이트 쇼'와 '오징어 게임'의 유사성에 대해 답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 쇼'를 연출한 한재림 감독이 22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한재림 감독은 유니폼, 거액의 상금 등 '오징어 게임'과 '더 에이트 쇼'의 유사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영향을 받았는지 질문을 받고 "사실 이 작품 제안을 받았을 때는 '오징어 게임'이 나오기 전이다. 너무 재밌게 봤고 너무 잘 돼서 '이걸 하지 말아야 되나' 생각도 했다. 사실 이 정도로 클래식이 될 지는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 때는 '머니게임'만 제안을 받았는데 '파이게임'을 넣어볼까 했던 거다. 그러면 반대로 가보자. 한 명도 죽지 않는 이야기를 해보자. 그러면 보일 때 비슷할 수는 있어도 전혀 다른 이야기가 되고 갈등도 다르지 않나. 이건 남이 죽어야 내가 되고 이건 어쩔 수 없이 다같이 살아야 하는 거니까"라며 "영향을 받은 건 사실 없고 다르게 가려고 했다. 오히려 지금 리뷰들을 보면 '오징어 게임'을 기대했던 사람들은 '이런 재미를 주겠지' 했던 사람들은 그런 재미를 못 느끼는 것 같고 달라서 좋다는 사람들은 있는 것 같다. 거기서 약간 호불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겜'은 서바이벌 장르라고 한다. 서바이벌 장르에서 누군가를 죽이고 배신하고 캐릭터 성이 강한 것들, 반전, 이런 것들이 주는 것이 왜 없지? 하는 건 그게 아니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사회 실험극이다. 매스 미디어나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메타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다르게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유니폼 등 겹치는 설정에 대해서는 "첫 번째는 웹툰 '머니게임'이 더 먼저였다. 거기에 대한 도덕적인 생각은 일단 없었다. 그리고 논리가 있어야 했다. 의상에 있는 숫자가 계급을 의미한다. 패턴화 된 것 이 아니라 이 안에 논리를 주는 거다. 주최측이야말로 정말 다르다. '오겜'은 주최 측 관객으로 하여금 죄책감을 가지고 가게 만들었다. 정확하게 주최 측을 악당으로 가지고 가니까 관객은 편하게 본다. 이들은 수십 명이 죽어도 쾌감을 즐기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주최 측을 보이지 않아서 관객처럼 느껴진다. 조금만 잔인해도 굉장히 크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그런 부분을 만들 때 제가 굉장히 조심했다. 관객들이 쾌감을 느끼게 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선정적에서 벗어나기 위해 윤리적 고민을 많이 했다. 주최 측은 관객을 상징한 거다. 이들은 관객들에게 사랑받으려고 계속 재밌는걸 해야하니까. 우리가 만드는 입장에서 그런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 만드는 사람은 관객을 위해서 어디까지 재미를 줘야 하는지 고민이 있는 거다. 그러다 보면 어떤 장면을 쓰면 좋아할지 예상이 된다. 과연 이게 맞는건가 고민이 된다. 이 장면이 필요한다. 좋아한다고 쾌감 주는게 맞는건가"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재림 감독은 "예를 들면 천우희 씨와 박해준 씨가 장기자랑 할 때 '왜 다 안보여주냐. 그런 걸 보여줘야 재밌지' 할 때 그것에 대한 비판을 하는 작품인데 그걸 보여주면 안 된다. 그런 식으로 저에게는 관객과 만드는 사람들과의 질문이었다"며 "작품을 보시면 알겠지만 진수가 사채업자들에게 쫓기는 장면도 무성영화의 한 장면처럼 시작을 한 다. 자꾸 자극적인 장면이 유튜브에서 숏츠에서 계속되는데 시네마가 사라지는게 아쉽다. 찰리채플린 1층 영사기에서 떨어져서 필름에 불타죽는것이 저에게는 곳곳에 숨겨놓은 영화적인 메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더 플랫폼'의 층마다 음식이 내려가는 설정과 유사하다는 궁금증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다. 원작 '파이게임'이 원래 그런 설정이다. 그 영화 자체의 존재를 몰랐다. 보지도 못했다"고 해명했다.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 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