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단 둘이 술마시고 싶은 사람”... 이상민, 양정아와 핑크빛 기류? (‘돌싱포맨’)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신발 벗고 돌싱포맨’. 사진 l SBS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싱포맨’ 이상민과 양정아가 핑크빛 시그널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골드미스 배우 예지원, 양정아, 우희진이 등장해 ‘돌싱포맨’과 설렘 폭발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예지원은 남사친 임원희의 전시회를 찾아갔다고 밝히며 “동심 세계를 과감하게 과감하고 용기있게 그리기 쉽지 않는데 너무 솔직하게 그린 거다. 저는 아주 좋았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예지원의 동생을 언급하며 근황을 물었다. 이에 예지원이 “제 남동생을 아냐”고 묻자, 이상민은 “반듯한 친구라서 나이는 어리지만 (저한테)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고 너스레 떨었다.

이상민은 “제가 사실 우희진 씨와 양정아 씨를 TV로만 봤다”라며 “양정아 씨는 기억 못 하실 텐데 저는 딱 한 번 스치면서 뵌 적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운동 후 나와서 정아 씨가 통화하시는 걸 멀리서 봤다. ‘되게 아름다우시다’고 느꼈다”며 인연(?)을 공개했다. 그 말을 듣던 탁재훈은 “그런 걸 억지 인연이라고 한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예지원과 우희진은 미혼이라고 밝혔고, 양정아는 “갔다 왔다”라고 말해 포맨들의 반가움을 자아냈다. 그는 “잠깐 갔다 왔다. 2014년에 갔다가 한 2년 살다 왔다”고 설명했다.

이상민은 “몰랐다. 저보단 오래 살았다”라고 너스레 떨며 “의문이 있다. 세 분다 아름다우신 데 왜 아직 싱글일까요?”라고 말했다. 이에 양정아는 “연애한 지 너무 오래됐고, 제 연애세포가 살아있는지 알려면 남자친구가 있어야 알죠”라고 대답했다. 이에 탁재훈은 “어떻게 연애세포 좀 건드려 드려요?”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우희진은 동양의 올리비아 핫세로 불리며 90년대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대학 시절 동문이였다는 예지원은 “우리 시대의 아이콘이었다. 지금으로 치면 블랙핑크다. 멀리서 ‘와 우희진이다’고 했다”고 당시 우희진의 인기를 증언했다.

양정아는 과거 배우 한석규와 함께 찍었던 CF를 언급하며 “저 때 한석규 씨가 훨씬 유명했기 때문에 제가 부각이 많이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광고모델로만 활동하고 있었다. (한석규 선배님이) 연예계에 일하려면 소속이 있어야 좋다. MBC 방송국 시험을 보라고 해서 시험을 보게 됐다. 제가 바로 시험을 봤는데 합격이 된 거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만약 2008년도에 제가 정아 씨에게 다가가서 ‘혹시 괜찮으시면 전화번호 좀 받을 수 있을까요?’라고 하면“이라고 물었다. 이에 양정아는 ”줄 수도 있었겠죠“라고 가능성을 열어둬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 말을 듣던 예지원은 ”그럼 오늘 물어보면 안 되냐. 지금 이 순간이 봄이다“고 웃었다.

김승수와 20년 지기 친구라는 양정아는 그와 생년월일이 똑같다고 밝히며 ”이 넓은 세상에 이 연예계에 한날한시에 태어난 둘이 같은 작품에서 만난 거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렇게 같은 작품 많이 하기 쉽지 않은데 4~5작품 같이 했다. 보통 인연은 아닌가 보다. 신기하더라“고 말했다.

‘오늘 녹화 끝나고 단둘이 술 마시고 싶은 이성이 있다’는 질문에 4명이 ‘있다’고 밝혔다. 상황을 본 김준호는 ”남자 전원 YES 아니냐“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자신있게 얘기하고 싶다. 끝나고 한 잔 하고 싶은 사람은 양정아 씨다“고 밝혔다. 우희진은 ”아까부터 눈빛을 보내시더라“고 웃기도. 양정아 역시 ”저도 마실 수 있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임원희 역시 양정아를 선택했다고 밝히며 이상민과 삼각관계(?) 상황에 놓였다. 그러던 중 탁재훈이 ”정아는 나랑 마시기로 했다“고 너스레 떨며 ‘메기남’을 자처하기도. 이후 양정아는 이상민을 선택했다.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