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거미 애국가 제창·천우희 시구…'최강야구' vs 고려대, 2049 시청률 자체 최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JTBC '최강야구'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 몬스터즈’가 고려대학교 야구부와 양보 없는 접전을 펼치며 고척돔을 뜨겁게 달궜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2회에서 ‘최강 몬스터즈’는 1만 6000여 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려대학교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을 벌였다.

‘최강 몬스터즈’는 이번 시즌 첫 직관 경기를 앞두고 ‘압도’하는 야구를 선보이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이택근은 지난번보다 업그레이드된 칠판을 가지고 등장, 더욱 철저하게 고려대 선수들의 전력을 분석했다. 몬스터즈 또한 열정적으로 웜업을 하며 김성근 감독에게 선발 출전 의지를 어필했다. 시즌 시작 후 ‘최강 몬스터즈’가 3연승을 달리고 있기에 김 감독은 신중하게 라인업을 작성했다.

경기 시작 전부터 경기장은 ‘최강 몬스터즈’를 만날 부스터즈의 설렘과 기대감으로 떠들썩했다. 가수 거미가 애국가를 제창했으며, 배우 천우희가 시구했다. ‘최강야구’ 직관 경기를 더욱 빛내준 특별한 손님들의 등장은 관중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한껏 달아오른 분위기 속, 마운드 위엔 2024 시즌 첫 직관 경기의 선발 투수 이대은이 등장했다. 이번 경기의 승리 투수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이대은은 1회를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정리했다.

‘최강 몬스터즈’는 첫 번째 공격부터 고려대 출신 정근우, 최수현, 박용택의 눈부신 활약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선두타자로 나선 정근우는 그라운드 좌측을 깊숙하게 파고드는 안타로 01학번 선배미를 보였다. 곧바로 2번 타자 최수현 또한 2루수 키를 넘기는 안타로 단숨에 정근우를 득점권으로 보냈다. 다음 타석엔 고려대 화석 박용택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1회부터 무사 만루 찬스를 맞이했다.

2회에서 이대은은 연속 안타와 볼넷을 허용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김 감독은 마운드를 방문해 이대은을 다독이기도 했다. 금세 평정을 되찾은 이대은은 삼진과 병살로 만루의 위기를 넘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끝마쳤다. 이대은은 타자 앞에서 뚝 떨어지는 스플리터를 주무기로 사용하며 완벽한 피칭을 이어나갔다. 이대은과 박재욱의 완벽한 배터리 호흡을 통한 볼 배합 또한 고려대 타자들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대은은 5회까지 무실점으로 9 타자 연속 범타 처리하며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하지만 간신히 득점을 한 1회 이후로 ‘최강 몬스터즈’는 더 이상 득점을 하지 못했다. 매 이닝 병살타와 뜬 공으로 이닝을 끝마친 ‘최강 몬스터즈’는 1점 차로 아슬아슬한 리드를 이어나갔다. 좀처럼 풀리지 않는 경기에 1루 덕아웃은 안타까운 탄식만 맴돌았다.

‘최강 몬스터즈’가 침묵하고 있는 타선에 불을 붙여 직관 경기의 승기를 잡을 수 있을지, 1만6천여 관중에게 승리라는 짜릿한 선물을 안길 수 있을지,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경기의 결과가 더욱 궁금해진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언제나 팬들을 잊지 않고 그리워했던 니퍼트가 마운드에 등판했다. 모두가 니퍼트의 이름을 연호하는 가운데, 니퍼트가 어떤 공으로 고려대를 막아낼지 다음 방송이 기다려진다.

‘최강야구’ 82회는 시청률 4.0%(닐슨 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2049 시청률 또한 2.2%로 자체 최고를 기록했다.

‘최강 몬스터즈’와 고려대의 직관 경기 결과는 오는 2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최강야구’ 8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