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이효리♥' 이상순, 제주도 카페 폐업 이유 "건물주님 다른 것 하신다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핑클 이효리의 남편이자 가수 이상순이 제주도 카페를 폐업하는 진짜 이유를 밝혔다.

이상순은 21일 유튜브 채널 안스타에서 공개된 영상에서 "계약 기간이 끝났다"라고 밝혔다.

이상순은 2022년 7월 제주도에서 카페를 오픈해 화제를 모았다. 이상순의 카페 개업 소식에 해당 카페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제주도 카페'로 입소문을 탔고, 인근 주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자 이상순은 '예약제 카페'로 영업 방식을변경했다.

그는 "제가 다른 일이 없으면 매일 나오려 한다. 우리 카페 주인공은 바리스타다. 잠깐 와서 세팅하고 가고 손님들 많이 없는 시기에는 아침에 와서 음악도 튼다"라며 "원래 유튜브에도 출연 안 하려고 했다. 바리스타를 찍는 건 좋은데 나를 찍는 건, 내가 앞으로 나서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연예인이 (카페 운영을) 취미로 하는구나'라는 느낌은 제가 용납을 못하겠어서 그때부터 커피를 열심히 공부하게 됐다"라고 '커피에 진심'을 드러냈다.

이상순의 카페는 31일을 끝으로 운영을 중단한다. 최근 SNS를 통해 "많은 분들을 모시지 못한 아쉬움을 담아 5월 1일부터 한 달 동안 예약 없이 이용 가능한 매장으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돌연 폐업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상순은 "계약기간이 끝났다"라고 명쾌하게 설명하며 "건물주 님이 다른 거 하신다더라. 우리 년세로 (카페 운영)하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