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최성국 “부산집 정리했다”… 24세 연하 아내 ‘울컥’(조선의 사랑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최성국이 부산집을 정리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배우 최성국이 24세 연하 아내, 2세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는 출연진을 향해 “부산집 다 정리하고 짐도 다 가져왔다”며 서울에 있는 집에서 모든 식구가 새롭게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서 최성국 아내는 출산 때문에 친정이 있는 부산에 내려갔다고.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산 후 9개월 만에 서울에 올라온 최성국 아내가 울컥했다. 최성국은 “나보다 아내가 더 울컥한다, 오랜만에 서울집 와서”라고 말했다. 지난해 9월 부산에서 태어나 상경한 아들 시윤이는 의젓해진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성국 아내는 서울집에 도착하자마자 “정말 오고 싶었다. 방송으로만 바뀐 집을 보지 않았냐?”라고 했다. 또 "이 냄새~ 우와~"라며 감격하기도. 이에 최성국이 "집에 왔네, 네가 오고 싶어 하던 서울집"이라고 기뻐했다.

최성국의 아내는 갑자기 집 점검에 나서 폭소를 유발했다. 거실을 둘러보더니 곧바로 주방에서 냉장고 문을 열어보고, 안방의 화장대 서랍 등을 일일이 확인해 웃음을 안겼다.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