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정석원♥' 백지영, 김기리♥문지인에 결혼 조언 "화해법 찾아라"('동상이몽2')[TV핫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최신애 기자] 김기리-문지인이 쟁쟁한 스타들에게 결혼 조언을 받았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김기리-문지인 부부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두 사람은 '게이트 키퍼' 멤버인 이성미, 신애라, 송은이, 최강희, 백지영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성미는 "기리가 지인이한테 찝적거렸다"고 냅다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뒤이어 김기리는 "결혼 조언을 해달라"며 결혼 선배인 이성미, 신애라, 백지영에게 요청했다. 이에 백지영은 "싸우는건 어쩔 수 없지만 화해 방법을 찾는게 중요하다. 우리는 그렇게 화해한다. 서로 많은 걸 묻지 않고 둘이 좋아하는 걸 하나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애라는 "누구나 싸우고 좋기도 하는데 그냥 하루를 버티고 견디다 보면 그렇게 30년이 지나는 것 같다"고 말해 백지영의 박수를 끌어냈다. 신애라는 "화났다가도 그냥 예전처럼 일어나서 '잘 잤어?' 이러는 거다. 그 하루가 쌓인다. 그 보다 중요한건 측은지심이다"라고 했다. 그러자 문지인은 "벌써 불쌍해요"라고 수긍해 신애라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이어 신애라는 "당연한데 그게 굉장히 고마운게 있다. 그걸 찾아내라"고 했고, 백지영은 "와.."라며 찐 감탄했다. 신애라는 "나도 찾아봤는데 내 남편(차인표)은 단 한번도 변기가 올라가있던 적이 없다. 근데 반대로 나는 남편을 위해서 남편을 위해 올려본 적은 없다"고 했고, 김기리는 "변기 로맨스"라고 지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성미는 조용히 생각해보더니 "우리 남편은 내가 잠에서 깰까봐 깊게 잠들고 나서 들어와"라고 해 "최고의 사랑"이라며 물개박수를 유발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