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풀어놓으면 더 잘한다, 이강인은 프리롤이 제맛…최종전서 확인한 활용법, 엔리케 감독에게 힌트 됐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 기자] 파리생제르맹(PSG)이 이강인의 능력을 극대화하려면 더 많은 ‘자유’를 부여해야 한다.

PSG의 이강인은 20일(한국시간) 프랑스 메스의 스타드 뮈니시팔 생 심포리앵에서 열린 FC메스와의 2023~2024 프랑스 리그1 최종전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1골1도움을 기록, PSG의 2-0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오른쪽 윙어로 출전한 이강인은 어느 때보다 자유롭게 움직이며 마음껏 기량을 발휘했다. PSG 이적 후 이강인은 개인 플레이는 최대한 절제하고 동료에게 패스를 연결하는 데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한 시즌 내내 플레이 스타일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킬리안 음바페나 우스만 뎀벨레 등 슈퍼스타들의 존재 때문인지 이강인의 플레이는 어딘가 소극적으로 보였다.

반면 이날은 공을 잡는 위치가 다양했고, 플레이도 더 자유로웠다. 좀처럼 시도하지 않던 과감하고 화려한 드리블은 마요르카 시절을 보는 듯했다. 자유를 부여한 만큼 이강인이 팀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력도 더 커졌다. 두 골에 모두 직접 관여하며 승리를 이끈 게 그 방증이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음바페와 뎀벨레 등이 출전하지 않았다. 이강인이 더 많은 임무를 수행한 이유 중 하나다. PSG는 음바페가 없는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 음바페는 이번시즌을 끝으로 PSG를 떠난다. 계약이 종료된 가운데 음바페는 연장을 거절했고, 레알 마드리드 이적이 유력하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PSG는 음바페 공백을 채우기 위해 공격수 영입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음바페 수준의 선수는 영입하기 어렵다. 애초에 음바페 실력에 준하는 공격수 자체가 희귀하다. 결국 다른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강인은 원래 자율을 부여할 때 날개를 단 듯 엄청난 임팩트를 보여주는 유형의 선수다. 마요르카에서 그랬고, 연령대 대표팀이나 A대표팀에서도 다르지 않았다. ‘프리롤’ 이강인은 늘 한 단계 위의 선수로 진화해왔다.

이강인이 최종전에서 보여준 활약은 엔리케 감독에게는 다음시즌을 준비하는 힌트가 될 만하다. 이강인의 능력을 극대화하면 프랑스 리그1에서는 충분히 위협적인 공격력을 구축할 수 있다. 이강인은 이미 스페인 라리가에서 검증된 자원이다. 리그1보다 수준 높은 무대에서 이강인은 개인의 능력으로 팀을 이끈 바 있다. PSG에서도 못할 이유는 없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