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PL 리뷰] SON 유로파 간다! '손흥민 10-10 달성' 토트넘, 셰필드에 3-0 완승...5위 유지→2년 만에 유럽대항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가동민 기자=토트넘 훗스퍼가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따냈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에 위치한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8라운드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66점으로 5위를 확정 지으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에 성공했다.

[라인업]

홈팀 셰필드는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아블라스터, 오스본, 보글, 로빈슨, 아흐메드호지치, 디아스, 아처, 하머르, 트러스티, 로우, 포더링엄이 선발 출장했다.

이에 맞선 원정팀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존슨, 손흥민, 쿨루셉스키, 메디슨, 사르, 벤탄쿠르, 판 더 펜, 드라구신, 로메로, 포로, 비카리오가 선발로 나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전]

셰필드가 먼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3분 드라구신이 판 더 펜에게 머리로 패스했지만 오스본이 차단했다. 디아스가 공을 따냈고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넘어갔다.

셰필드에 변수가 발생했다. 오스본이 드라구신의 패스를 끊어내는 과정에서 판 더 펜과 출동했고 고통을 호소했다. 결국 전반 5분 비니시우스와 교체됐다.

토트넘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전반 10분 하머르가 좌측면에서 안으로 들어오면서 크로스를 올렸고 디아스가 발을 갖다 댔다. 디아스의 슈팅은 오른쪽 골대를 강타했다.

선제골은 토트넘의 몫이었다. 전반 14분 판 더 펜이 공을 끊어냈고 메디슨, 손흥민을 거쳐 쿨루셉스키에게 공이 갔다. 쿨루셉스키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때렸다. 쿨루셉스키의 슈팅은 골대를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이 땅을 쳤다. 전반 29분 토트넘의 코너킥 상황에서 로메로의 패스를 받은 벤탄쿠르가 슈팅했지만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왔다. 토트넘이 공격권을 유지했고 존슨의 패스를 받아 손흥민이 슈팅했지만 골키퍼가 선방했다. 전반 33분 메디슨의 패스를 받은 포로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슈팅했지만 골키퍼 손에 걸렸다.

셰필드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33분 토트넘의 코너킥을 막아내고 역습을 전개했다. 하머르가 우측면에서 절묘한 패스를 넣어줬고 아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토트넘의 공격이 계속됐다. 전반 추가시간 1분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메디슨에게 연결했다. 메디슨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이했지만 골키퍼를 뚫어내지 못했다. 전반은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

후반에 들어와 셰필드는 수비 간격을 좁히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토트넘은 점유율을 높여가며 빈틈을 놀렸다.

토트넘이 마침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14분 손흥민이 좌측면을 허물고 메디슨에게 패스했다. 메디슨의 슈팅이 수비에 걸렸고 존슨이 공을 따냈다. 존슨이 뒤로 내준 공을 포로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이 점수 차이를 더 벌렸다. 후반 20분 손흥민이 좌측면에서 스루패스를 넣어줬다. 메디슨이 좌측면에서 넘어지면서 크로스를 올렸고 쿨루셉스키가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셰필드가 위기를 넘겼다. 후반 31분 토트넘의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브룩스와 충동했고 주심이 퇴장을 선언했다. 하지만 온 필드 리뷰 결과 브룩스의 퇴장이 취소됐다.

경기는 토트넘의 흐름이었다. 후반 37분 손흥민이 수비 뒷공간으로 파고들었다. 페널티 박스 좌측 지역에서 손흥민이 절묘한 크로스를 올렸고 존슨이 쇄도하면서 마무리했지만 골대를 넘어갔다.

승기를 잡은 토트넘이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줬다. 후반 43분 메디슨, 손흥민을 빼고 무어, 스칼렛을 넣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3-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