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MLB 메이저리그

이정후, 결국 어깨 수술…MLB 첫 시즌 조기 마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정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깨 부상을 당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수술대에 오른다. 더 빠른 회복을 위해 2024시즌을 일찍 마감하는 결단을 내렸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18일(한국시간) “이정후가 LA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에게 검진을 받고 왼쪽 어깨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결정했다. 2024년에는 그라운드에 서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이정후를 6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으로 옮겼다.

이정후는 지난 13일 홈 구장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전 1회 초 장타성 타구를 점프해서 잡다 담장에 어깨를 부딪혔다. 고통을 호소한 이정후는 곧바로 교체됐다.

구단은 검진 이후 수술과 재활 시점 및 기간을 두고 고민했다. 그러나 빨리 완전하게 회복하는 게 낫다는 판단을 내리고 수술을 결정했다. 이정후는 6년 전에도 주루와 수비를 하다 같은 부위를 다쳐 어깨 전하방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은 적이 있다.

파르한 자이디 샌프란시스코 야구부문 사장은 “2~3주 정도 뒤에 수술을 진행한다. 이정후의 나이, 왼쪽 어깨 수술 이력, 의료진의 소견 등을 고려해 최대한 빨리 수술 받고 재활하는 게 낫다고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정후는 37경기 타율 0.262(145타수 38안타), 2홈런, 8타점, 2도루, OPS(장타율+출루율) 0.641로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을 마감했다. 자이디 사장은 “이정후가 점점 MLB에 적응하고 있었다. 더 좋아질 것이라는 신호도 보였다. 갑작스런 이탈이 정말 아쉽다”고 했다.

물론 가장 아쉬운 사람은 선수 자신이겠지만, 이정후는 덤덤하게 받아들였다. “이미 벌어진 일은 되돌릴 수 없다. 사랑하는 야구를 다시 하기 위해 수술과 재활을 잘 견디겠다”고 언급한 그는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내년부터 다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자 열심히 재활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2018년 같은 수술을 받았고, 이후 KBO리그에서 건강하게 뛰었다”면서 “MLB 첫 시즌이 이렇게 끝나 아쉽지만, 아주 심각한 수술은 아니다. 강한 정신력으로 재활해 건강히 돌아오겠다. 미래만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