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클롭 고별전 알지만 이기기 위해 뛴다"…황희찬, 리버풀 원정 선발 출전 '13호골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리버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한다.

울버햄튼은 잠시 후인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안필드에서 리버풀과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을 펼친다. 두 팀 모두 순위 싸움에 얽힌 건 없다. 울버햄튼은 13위로 잔류에 성공했고, 리버풀도 우승 경쟁에서 떨어져 나온 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황희찬이 유종의 미를 거두는 데 선봉에 선다. 이번 시즌 황희찬은 리그 12골을 넣어 마테우스 쿠냐와 나란히 팀 최다 득점 선두에 올라있다. 앞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골맛을 봤던 황희찬은 직전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는 쿠냐의 득점을 도왔으나 어시스트로 기록되지 않았다.

비록 공격 포인트 행진은 멈췄으나 황희찬의 시즌 막바지 페이스는 나쁘지 않다. 괴롭히던 부상을 이겨내고 막바지 울버햄튼의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이날도 쿠냐와 함께 최전방에서 리버풀에 비수를 꽂을 각오를 다졌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시절부터 리버풀에 강한 모습을 보여온 황희찬은 지난해 9월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골을 넣은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경기는 리버풀 입장에서 아주 특별하다. 2015년부터 리버풀을 맡아 프리미어리그 우승 1회, 챔피언스리그 우승 1회, 영국축구협회(FA)컵 우승 1회, 풋볼리그컵 우승 2회 등 총 8개의 트로피를 안긴 위르겐 클롭 감독의 고별전이다.

클롭 감독은 이번 경기를 끝으로 리버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마지막 시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마무리하려고 했으나 막바지 힘이 부쳤다. 리버풀은 이제 클롭 감독과 승리로 이별하기 위해 울버햄튼전 승리를 조준한다.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클롭 감독은 평소처럼 "경기날"이라며 "리버풀에 온 뒤로 변하지 않던 규칙은 마지막 휘슬이 울릴 때까지 우리의 축구를 하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이라며 "선수단과 서포터는 자신들의 할 일이 있다. 긍정적인 결과를 얻기 위해 항상 우선 순위에 두는 게 있다"라고 승리를 강조했다.

이를 위해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 코디 학포, 루이스 디아스, 하비 엘리엇, 알렉시스 맥알리스터, 엔도 와타루,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버질 판 다이크, 자렐 콴사, 앤드류 로버트슨, 알리송을 선발로 내세웠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버햄튼은 황희찬이 앞장선다.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 국내 중계권사인 스포티비를 통해 "클롭 감독님의 마지막 경기이고 리버풀에 특별한 경기이지만 우리는 이기기 위해서 뛸 것이다. 마무리를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승리를 조준했다.

울버햄튼은 황희찬을 비롯해 쿠냐, 장리크네르 벨가르드, 마리오 르미나, 주앙 고메스, 토티 고메스, 막스밀리언 킬먼, 산티아고 부에노, 라얀 아이트누리, 넬송 세메두, 조제 사가 출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