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퉁퉁 부은 얼굴의 송지효, "레이저 시술 받았다"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송지효가 레이저 시술을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SBS '런닝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송지효가 레이저 시술을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SBS '런닝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가 레이저 시술로 부은 얼굴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아이브의 멤버 안유진과 레이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날 유재석은 축하할 일이 있다며 "(송)지효가 오랜만에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며 "그래서 얼굴이 좀 부었다. 본인도 당황해서 계속 얼굴 어떡하냐고 묻더라"며 시청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검정 뿔테 안경을 쓰고 등장한 송지효의 얼굴은 마치 살이 찐 것처럼 하관이 통통하게 부풀어 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민망한 듯 웃으면서도 게임에 열심히 임했다.
한국일보

송지효가 '런닝맨' 시청자들에 웃음을 전했다. SBS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송지효가 '런닝맨' 시청자들에 웃음을 전했다. SBS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지효는 "영화 분장한 것 같다"는 멤버들의 반응에 "무슨 소리를 들었냐면 '미녀는 괴로워' 아니냐는 말을 들었다"고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유재석은 "'미녀는 괴로워'가 아니라 '지효는 괴로워'다"라고 응수했다.

이어 가상의 오디션에 연습생으로 참여한 송지효는 "저는 태어날 때부터 아이돌을 준비한 송지효다. 오늘 젊어 보이고 싶어서 레이저를 좀 했다. 제 별명은 송쎄라다. 샷을 때렸더니 부었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몇 샷을 때렸길래?"라고 물었고 송지효는 "600샷 때렸다"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모았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