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42세’ 한혜진, ‘20세’ 안유진 ‘해야’ 챌린지 도전 후, 남긴 말 “♥몸치라 미안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한혜진과 그룹 아이브 멤버 안유진이 상큼 곡 ‘해야’에 맞춰 발랄한 댄스를 선보이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혜진은 19일 자신의 개인 채널에 “우리 딸 최애그룹 진짜 예쁘고 상냥했던 유진씨와 함께~ 반갑고 즐거웠어요 ··♥몸치라 미안해요 해야 들을수록 넘넘 좋아요”라는 글과 함께 댄스 동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동영상에서 한혜진은 처음에는 다소 어색한 모습을 보였지만, 금방 음악에 맞추어 자연스럽게 몸을 움직이며 뛰어난 적응력을 보여줬다.

매일경제

배우 한혜진과 그룹 아이브 멤버 안유진이 상큼 곡 ‘해야’에 맞춰 발랄한 댄스를 선보이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한혜진 SNS


매일경제

동영상에서 한혜진은 처음에는 다소 어색한 모습을 보였지만, 금방 음악에 맞추어 자연스럽게 몸을 움직이며 뛰어난 적응력을 보여줬다. 사진=한혜진 SNS


사진 속 한혜진은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강조했으며, 검은색 조끼와 함께 파란색 셔츠를 매치하여 전문적이면서도 젊은 느낌을 주는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완성했다.

반면, 안유진은 훨씬 더 캐주얼하고 트렌디한 느낌을 선호하는 듯 보인다. 그녀는 루즈한 핏의 흰색 셔츠를 선택해 어깨가 드러나는 디자인으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강조했고, 이는 특히 젊은 층에게 인기 있는 스타일로, 일상에서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룩을 선보였다.

이렇게 각기 다른 스타일을 선보인 두 사람은 각자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패션을 선택하여, 대중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동시에 각자의 패션 감각을 확실히 표현했다.

이들의 환상적인 조화는 많은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며, 그들의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는 또 다른 면모를 보여줬다.

[김승혜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