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케이시 페어 멀티골' 여자 U-17 대표팀, '난적' 중국 꺾고 6년 만에 월드컵 진출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19일 중국과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는 케이시 페어(19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난적' 중국을 잡고 월드컵을 향한 막차에 올라탔다.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17 대표팀은 19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여자 아시안컵 3, 4위 결정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케이시 페어 유진의 활약에 힘입어 중국을 2-1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의 U-17 여자 월드컵 출전은 2018년 대회 이후 6년 만이다. 2024 국제축구연맹(FIFA) U-17 여자 월드컵은 오는 10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개최된다.

준결승에서 일본에 0-3으로 패하며 3, 4위전에서 월드컵을 향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 한국은 이날 전반 12분 만헤 범예주가 골포스트를 맞추며 공세에 나섰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이어 전반 13분 전방 압박을 통해 공을 뺏은 뒤 원주은의 패스를 케이시가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면서 1-0 리드를 잡았다. 이 득점으로 케이시는 이번 대회 첫골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은 두 차례 연속 중국에 위협적인 장면을 허용했지만 위기를 넘기고 재정비에 나섰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36분 중국의 동유지에에게 골을 허용하면서 1-1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한국은 동점골을 내준 직후 케이시가 다시 한번 해결사로 나섰다. 케이시는 후반 39분 상대 수비수의 백패스를 가로챈 뒤 그대로 슈팅을 시도했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다시 리드를 가져온 한국은 남은 시간 중국의 막판 공세를 잘 막아내면서 승리와 함께 월드컵 출전 티켓을 차지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