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하이브 "어도어 민희진, 개인 감정 앞세운 입장문 안타까워, 짜집기한 적 없어"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하이브 / 사진=하이브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하이브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개인 입장문 이후 "감정을 앞세운 입장문이 안타깝다. 어떤 자료도 짜깁기한 적 없다"고 대응했다.

하이브는 19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중요한 법리적 판단을 앞둔 시점에 개인의 감정을 앞세운 입장문을 배포한 민희진 대표의 행태에 안타까움을 표한다. 아티스트가 본 사안에 언급되지 않길 바란다면서, 아티스트와 본인의 관계를 부각시키며 직접적으로 끌어들인 행태 또한 매우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민 대표는 그간 선동적 언행과 감정적 호소로 사안의 본질을 가려왔다. 이번 입장문에서도 또 한 번 그런 의도를 드러내고 있지만, 수많은 증거와 팩트에 의해 본인의 의도와 실행이 드러나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또 민 대표가 투자자들과의 만남이 사적이었다는 것에 대해 "여러 투자자를 어떤 의도로 접촉했고 끌어들일 생각이었는지는 민 대표의 대화록에 무수하게 남아있다. 경영권 탈취 시도, 비이성적인 무속 경영, 여성 직장인과 아티스트들에 대한 비하 발언들이 명백한 증거로 남아 있고 모두 회사를 이끌어갈 대표이사로서는 부적절하고, 매우 심각한 결격사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어떤 자료도 짜깁기한 적이 없다"라며 "적법절차에 의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음을 재판정에서 말씀드리고 원문을 제출했다, 그럼에도 민 대표는 언론을 상대로 '불법 취득한 자료', '짜깁기한 자료'라고 거짓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하이브는 "민 대표는 아티스트를 앞세우거나 언론에 입장문을 발표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감사에 응하고 수사와 사법절차에 성실히 임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민 대표는 개인의 입장문을 통해 네이버, 두나무와 만난 것은 어도어 인수를 제안할 목적이 아닌 사적인 만남의 자리였다고 알렸따. 또 뉴진스와의 관계에 대해 "돈독하고 단단하다. 새벽까지 나에게 사랑이 넘치는 위로의 문자를 보냈다"고 강조했다. 또 하이브에 대해 "사적인 대화를 짜깁기해 불법적으로 취득한 자료를 유출하고 있다"라며 비난했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달 22일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경영권 탈취 의혹을 제기했고, 민 대표를 포함한 A부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지난달 25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발했다. 오는 31일 민 대표 해임 등 안건이 걸린 어도어의 임주주총회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민 대표는 하이브를 상대로 지난 7일 의결권행사금지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냈고 17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심문기일이 진행됐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