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하림 “5.18 때 군인에 맞았던 외삼촌...오래 아프다 돌아가셔” 가족사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하림이 5.18 맞이해 민주화 운동의 피해자였던 외삼촌을 떠올렸다.

18일 하림은 자신의 소셜 계정을 통해 “내가 아주 어릴 때 광주에서 비디오 가게를 하시던 외삼촌이 있었다. 5남매 중 셋째인 비디오 가게 삼촌은 형제 중에 제일 부드러운 성품이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외갓집에 갈 때마다 삼촌은 재미있는 비디오를 선물로 주어서 좋았다”고 전한 하림은 “삼촌은 몸이 조금 불편하셔서 주로 안쪽 방에 앉아계셨다. 그리고 언젠가 삼촌은 앓고 있던 병이 악화 돼 세상을 떠나셨다”며 “몇 년 전 이 맘 때 쯤 공연을 위해 광주에 갔다. 방송국에서 만든 음악회였는데 장소가 망월동 5.18 묘지 앞이었다. 행사에 가기 전날 어머님이 지나가는 말로 비디오 가게 삼촌이 거기 망월동에 묻혀 계신다는 이야기를 하셨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가수 하림이 5.18 맞이해 민주화 운동의 피해자였던 외삼촌을 떠올렸다. / 사진 = 김영구 기자


이어 “(알고 보니) 삼촌이 오랫동안 아팠던 건 5.18때 군인들에게 맞아서였다. 그리고 그것으로 인해 오래 아프다가 병이 악화 돼 돌아가신 거였다. 왜 내게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느냐 물으니 굳이 내겐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하셨다”며 “그 이후 가끔씩 외가에 갈 때마다 막냇삼촌과 어머니는 내 앞에서 전보다는 편하게 옛날이야기를 하셨다”고 설명했다.

“그 이후 가끔씩 외가에 갈 때마다 막냇삼촌과 어머니는 내 앞에서 전보다는 편하게 옛날이야기를 하셨다”고 털어놓은 하림은 “그 이야기 중엔 당시 대법관이던 외할아버지가 인혁당 사건으로 억울하게 감옥에 간 이야기도 있었고, 그것으로부터 시작된 가족의 긴 수난사들이었다. 나는 그것을 언젠가 공연으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고 아픈 사연을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며칠 전 조용히 갔던 광주의 도청 앞 작은 무대에는 100명 정도의 관객이 한산하게 모여 있었다. 나는 그곳에서 몇 곡의 노래를 부르며 이런 가족사를 처음으로 관객에게 전했다. 돌아오는 기차 안, 맥주를 한 캔 마시니 마음이 뭉근해졌다. 그리고 오랜만에 비디오 가게 작은방에 안에 앉아 계시던 외삼촌을 천천히 떠올렸다”고 고백했다.

하림 글 전문
몇년전 이맘때쯤 블루카멜앙상블과 함께 광주에 공연이 있어서 갔었다. 방송국에서 만든 음악회였는데 장소가 망월동 5.18 묘지 앞이었다. 행사에 가기 전날인가 어머님이 지나가는 말로 비디오 가게 삼촌이 거기 망월동에 묻혀계신다는 이야기를 하셨다. 내가 그 이유를 묻자 외삼촌이 오랫동안 아팠던건 5.18 때 군인들에게 맞아서였다고,그리고 그것으로 인해 오래 아프다가 병이 악화되어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나에게 그런 이야기를 왜 안 해주었나고 하니 굳이 내게는 알리고 싶지는 않았다고 하셨다.

그 이후 가끔씩 외가에 갈 때마다 막냇삼촌과 어머니는 내 앞에서 전보다는 편하게 옛날이야기를 하셨다. 그 이야기 중에는 당시 대법관이던 외할아버지가 인혁당사건으로 억울하게 감옥에 간 이야기도 있었고, 그것으로부터 시작된 가족의 긴 수난사들이었다. 나는 그것을 언젠가 공연으로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그리고 지금 내가 간혹 마음을 쓰고 있는 몇 가지 일들에 대해서는 돌아가신 외할머니 마음을 손주가 대신 풀어주는구나 하고 말씀하셨다.

며칠전 조용히 갔던 광주의 도청앞 작은 무대에는100명정도의 관객이 한산하게 모여 있었다. 나는 그곳에서 몇곡의 노래를 부르며 이런 가족사를 처음으로 관객에게 전했다. 그간 이런 이야기로부터 나를 멀어지게 만들고 싶어 했을 부모님과 친척들의 걱정 어린 마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이러한 사건들은 결국 우리 모두를 관통하게 된다는 것을 전하기 위해 용기를 내었다.

돌아오는 기차 안, 맥주를 한 캔 마시니 마음이 뭉근해졌다. 잠시 괜한 이야기를 한 것일까 생각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홀가분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오랜만에 비디오 가게 작은방에 안에 앉아 계시던 외삼촌을 천천히 떠올렸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