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변기 쓴 흔적까지…이상아, 사무실 무단 침입에 "무서워 경찰 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이상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상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상아가 사무실이 무단 침입당했다고 알렸다.

이상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진이랑 함께 사용 하는 사무실"이라며 "4월19일 첫 사건, 누가 침입한 흔적이 있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오늘 또 흔적이, 이번엔 변기가"라며 "혹시나 하고 조용히 있었지만 오늘 이건 아닌 것 같아 경찰에 신고"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모녀가 쓰는 공간이라 무섭다"고 토로했다.

이상아는 사무실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에는 누군가 앉았던 흔적이 역력한 소파가 눈길을 끈다. 100원짜리 동전과 변기를 사용한 듯한 흔적까지 담겨 있어 우려를 자아낸다.

한편 이상아는 최근 개봉한 영화 '씬'에 출연했다. 그의 딸 윤서진은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이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