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범바오 너무 소중해' 김범석 데뷔 첫 연타석 홈런 LG, 7-6 KT 꺾고 짜릿한 위닝시리즈 달성 [수원에서mh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범석이 LG의 미래다.

LG 트윈스는 18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원정 경기 7-6 짜릿한 한점 차 승리를 거뒀다.

LG는 이날 승리로 위닝시리즈를 달성함과 동시에 2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KT는 루징시리즈. 3연패 늪에 빠졌다.

'돌아온 토종 에이스' LG 선발 최원태는 퀄리티스타트 호투를 펼치며 시즌 5승을 챙겼다.

LG 타선은 장단 11안타를 터뜨리며 7득점을 수확했다.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김범석이 데뷔 첫 연타석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으로 괴력을 뿜어냈다.

이어 홍창기가 1안타 2볼넷 3출루를, 오지환 역시 멀티 히트 2득점, 허도환 멀티히트 2타점 1득점, 구본혁 1안타 1타점 1득점 활약했다.

#양 팀 선발투수 성적

KT 선발 주권은 2.2이닝 8피안타 5실점을 기록한뒤 조기 강판됐다. 총 투구수는 57개.

LG 선발 최원태는 6이닝 5피안타 2실점 4삼진 퀄리티스타트(6이닝 3실점 이하 투구)를 완성했다. 투구수는 101개.

#18일 LG-KT 라인업

이날 KT는 김민혁(좌익수)-로하스(우익수)-문상철(지명타자)-장성우(포수)-박병호(1루수)-황재균(3루수)-오윤석(2루수)-신본기(유격수)-정준영(중견수)의 타선을 구축했다. 선발 주권.

이에 맞선 LG는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문성주(지명타자)-김현수(좌익수)-김범석(1루수)-오지환(유격수)-구본혁(3루수)-허도환(포수)-신민재(2루수)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최원태.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회말 '연속 5안타' 3-0 앞서나간 LG

2회말 LG는 '메가 트윈스' 모드를 발동했다. 1사 후 오지환과 구본혁이 연속 2루타를 터뜨리며 선취점을 가져간 LG는 이후에도 허도환의 좌중간 적시타가 터져 나와 분위기를 가져갔다.

이후에도 신민재와 홍창기의 안타 등 연속 5안타를 터뜨린 LG는 1사 만루 찬스를 일궈냈고, 박해민의 중견수 희생플라이가 더해져 3-0 앞서나갔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범석 솔로포+허도환 적시타

3회초 LG는 1사 후 김범석이 주권과 3볼 2스트라이크 풀 카운트 승부 끝에 7구째 127km 높은 체인지업을 통타해 좌월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0m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시즌 4호포. 특히 김범석의 이 홈런의 발사각은 무려 45.8도에 달하는 엄청난 타구였다.

이어 LG의 기세는 멈출줄 몰랐다. 오지환의 우전 2루타에 이어 허도환의 좌전 적시타가 더해져 5-0 크게 앞서갔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바오 '폼 미쳤다'

말 그대로 범바오의 폼이 미쳤다. 연타석 홈런을 터뜨렸다. 5회초 선두 김현수의 안타로 차려진 무사 1루 타석에 들어선 김범석은 KT 바뀐 투수 박시영과 봉ㄹ 카운트 2-2, 6구째 가운데로 몰린 131km 슬라이더를 통타해 좌월 담장을 훌쩍 넘기는 비거리 125m짜리 투런 홈런을 작렬했다.

이는 김범석의 시즌 5호포이자, 직전 타석 솔로 홈런에 이어 터져나온 김범석의 데뷔 첫 연타석 홈런, 또 7-0의 스코어를 만든 대포였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회말 신본기 솔로포 이어 6회말에도 희생타 추격

KT 역시 추격에 나섰다. 5회말 선두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신본기가 최원태의 3구째 134km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5m 솔로포를 장식했다.

이어 KT는 대타 조용호와 김민혁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를 일궈냈으나 로하스와 문상철이 연속 외야 뜬공 물러난데 이어 장성우가 헛스윙 삼진 돌아서며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이어 6회말에도 신본기가 해냈다. 선두 박병호 몸에 맞는 공과 황재균 볼넷, 최원태의 폭투로 1사 2, 3루 찬스를 만든 KT는 후속 신본기의 중견수 희생플라이가 나와 2-7 쫓아갔다. 그러나 후속 조용호가 중견수 뜬공 물러나며 추가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부처: 8회말 5-7 추격에 나선 KT, 9회말 '끝내기' 기회있었는데

8회말 KT는 본격적인 추격에 나섰다. 박병호 볼넷과 40일 만에 1군 그라운드에 돌아온 배정대가 복귀 타석에서 좌중간 2루타 터뜨리며 2사 2, 3루 찬스를 만들어냈다.

신본기 볼넷에 이어 조용호 내야 적시타, 김민혁의 2타점 적시타가 나와 5-7 2점 차 LG를 따라잡은 KT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로하스 타석에서 LG 마무리 유영찬이 폭투를 범했고, 로하스를 고의사구 출루시키며 2사 만루가 이어졌으나, 문상철이 3구 삼진 물러나며 KT 추격은 동점을 향해 나아가지 못했다.

8회에 이어 9회말에도 유영찬이 마운드에 올라 김준태 볼넷에 이어 박병호 중전 안타가 나와 무사 1, 2루 위기에 놓였다. 이어 황재균의 좌전 적시타가 나와 한점 차 추격을 당했다.

그리고 LG 마운드는 김진성으로 교체되어 후속 타자들을 차례대로 솎아내며 한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LG-KT 투수진 성적

KT: 주권 2.2이닝 5실점-한차현 1.1이닝 무실점-박시영 2이닝 2실점-김민 1이닝 무실점-김민수 1.2이닝 무실점-박영현 0.1이닝 무실점

LG: 최원태 6이닝 2실점-이우찬 1이닝 무실점-백승현 0.2이닝 3실점-유영찬 1.1이닝 2실점-김진성 1이닝 무실점

사진=LG 트윈스, 연합뉴스, KT 위즈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