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김호중 유흥주점에 유명 개그맨도 동석…경찰 조사 예정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사고 전 유흥주점에서 유명 가수 A씨, 유명 개그맨 B씨와 함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채널A는 최근 택시를 들이받고 조치를 취하지 않아 경찰 조사를 받은 김호중이, 사고를 내기 전 래퍼 출신 유명 가수 A씨, 유명 개그맨 B씨와 동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호중이 A씨와 함께 유흥주점에 있었단 사실은 알려졌던 바. B씨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경찰은 A씨와 B씨 모두 김호중의 음주 여부를 규명할 핵심 참고인으로 보고 조사를 할 계획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이날 경찰은 이날 김호중이 방문한 유흥주점을 4시간 20분간 압수수색했으며, 김호중의 음주 여부를 밝히기 위해 주점 내부 CCTV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택시와 접촉사고를 냈으나,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이후 매니저가 자신이 운전했다며 자수했고, 김호중은 사고 발생 17시간 만에 뒤늦게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시인했다.

논란이 일자 김호중 소속사 대표는 매니저에게 자수를 지시한 이가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호중 소속사는 그가 유흥주점에 자리하긴 했으나 술을 마시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김호중을 둘러싼 음주 정황이 여러 개 드러나면서 논란이 식지 않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