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돌아온 LG 토종 에이스' 최원태 6이닝 2실점 퀄리티스타트 완벽투 [수원에서mh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 토종 에이스 최원태가 돌아왔다.

LG 선발 최원태는 18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원정 경기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2실점 4삼진 퀄리티스타트(6이닝 3실점 이하 투구)를 완성했다. 투구수는 101개.

이날 KT는 김민혁(좌익수)-로하스(우익수)-문상철(지명타자)-장성우(포수)-박병호(1루수)-황재균(3루수)-오윤석(2루수)-신본기(유격수)-정준영(중견수)의 타선을 구축했다. 선발 주권.

이에 맞선 LG는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문성주(지명타자)-김현수(좌익수)-김범석(1루수)-오지환(유격수)-구본혁(3루수)-허도환(포수)-신민재(2루수)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최원태.

1회말 최원태는 1사 후 로하스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그러나 곧바로 문상철 3루수 땅볼에 이어 장성우 유격수 땅볼 돌려세웠다.

LG가 3-0 앞서간 2회말 최원태는 1사 후 황재균에게 좌전 안타 허용했으나, 오윤석 삼진 잡아냈다. 이어 신본기가 친 좌익수와 유격수 사이 애매한 타구를 오지환이 뒤를 돌아 '슈퍼 캐치' 해주며 최원태의 어깨를 더욱 가볍게 만들었다.

3회말 최원태는 정준영 스트라이크 낫아웃 삼진, 김민혁을 2루수 땅볼 돌려세웠다. 로하스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문상철을 1루수 파울플라이 처리해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회말에도 좋았다. 장성우 유격수 땅볼, 박병호 2루수 뜬공 솎아내며 우앗카운트를 늘린 최원태는 황재균에게 중전 안타 허용했으나, 오윤석을 유격수 땅볼 잡아냈다.

5회말엔 실점을 올렸다. 선두 신본기에게 좌중월 솔로포를 허용하며 실점했다. 이후에도 대타 조용호와 김민혁에게 연속 안타 허용하며 위기가 계속되었으나, 로하스와 문상철을 외야 뜬공 처리한뒤 장성우 역시 헛스윙 삼진 돌려세우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6회말 최원태는 박병호 몸에 맞는 공에 이어 황재균을 스트레이트 볼넷 출루시켰다. 이어 강백호를 헛스윙 삼진 돌려세우며 한숨 돌렸으나, 신본기 타석에서 폭투를 범해 1사 2, 3루 위기를 맞이했다.

이어 신본기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이날 2실점을 올렸으나, 후속 조용호를 중견수 뜬공 잡아내며 추가 실점없이 이날 투구를 마쳤다.

한편, 7회말 LG 마운드엔 최원태에 이어 좌완 이우찬이 등판했다.

사진=연합뉴스, LG 트윈스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