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다이어만 잔류한다…"더리흐트-김민재-우파 중 한 명 떠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바이에른 뮌헨에서 입지가 완전하지 않은 김민재가 팀을 떠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또 제기됐다.

바이에른 뮌헨 소식을 다루는 독일 언론인 케슬러 필립은 "바이에른 뮌헨은 조나단 타 영입에 관심이 있다"며 "새로운 센터백이 영입되면 마티아스 더리트흐와 다요 우파메카노, 김민재 중 한 명이 구단을 떠날 것이다. 팔지 못할 선수는 없다. 그들의 미래도 새 감독 계획에 달려 있다"고 18일(한국시간) 전했다. 바이에른 뮌헨 1군 센터백 네 명 중 에릭 다이어는 해당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이 눈에 띈다.

앞서 지난 10일 스카이스포츠 독일 소속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도 "개인적으로는 김민재와 우파메카노가 바이에른 뮌헨을 떠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면서 "바이에른 뮌헨 수뇌부들이 타를 비롯한 새로운 센터백들을 찾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기에 혹사 논란이 일었을 정도로 바이에른 뮌헨 부동의 주전 수비수였던 김민재는 후반기 들어 투헬 감독과 전술적 문제로 충돌이 일어나면서 출전 시간이 줄었다. 투헬 감독은 김민재와 우파메카노가 아니라 더리트흐와 다이어를 선발로 내세울 때 성적이 좋아지자 주전 센터백 조합을 바꿨다.

투헬 감독은 한 기자회견에서 주전 센터백 조합에 대해 "다이어와 더리흐트 조합이 승리를 부르고 있다. 둘 사이의 호흡도 매우 좋다. 다른 수비 포지션 선수들과의 합도 뛰어난 편이다. 굳이 이들을 선발에서 내칠 이유가 없다"며 "김민재와 다요 우파메카노도 실력만 놓고 보면 충분히 선발로 뛸 수 있다. 하지만 지금 잘나가는 조합을 바꿀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어는 매우 명확한 플레이와 말을 한다. 수비진을 잘 조직하는 능력이 있어 더 리흐트와 관계가 좋다. 아무래도 그들이 한 발 앞서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김민재와 투헬 감독의 불화설까지 제기했다. 지난 11일 독일 매체 스포르트 빌트는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제대로 활약하지 못하고 있다. 투헬 감독과 좋지 않은 관계가 이유다. 바이에른 뮌헨 주변에선 김민재를 실패한 영입이라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김민재가 팀을 떠날 수 있다는 이적 가능성이 불거졌다. 바이에른 뮌헨 소식을 알리는 FCB인사이드는 지난 3월 보도에서 "김민재가 올해 여름 바이에른 뮌헨과 번개같은 이별을 하게 될까"라며 "바이에른 뮌헨 단장 막스 에벨이 김민재를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또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이 끝난 뒤 지난 6일엔 "김민재는 일부 경기에서만 인상을 남겼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레알 마드리드와 4강 1차전에서 두 차례 실수로 인해 그의 팀 내 평판이 더욱 악화됐다. 이제는 바이에른 뮌헨을 떠날 선수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빌트도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를 통해 구단은 잠시 생각에 잠기게 됐다. 김민재는 이전에 매각 대상이 아니었다. 그러나 지금은 그가 떠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동시에 이탈리아에선 인테르밀란과 나폴리, 유벤투스 등이 김민재에게 관심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어 레버쿠젠 우승 주역인 타 영입을 노린다는 보도는 김민재를 비롯한 기존 센터백들의 이적설에 힘을 싣는다.

빌트는 지난달 25일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어 레버쿠젠 중앙 수비수 조나단 타 영입을 추진한다"며 "새로운 중앙 수비수를 영입하기 전 기존 중앙 수비수를 판매하려 한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어 레버쿠젠 주장이기도 한 타는 이번 시즌 27경기에 선발로 나서 4골 1도움과 함께 바이어 레버쿠젠 중앙 수비를 책임지며 팀을 창단 120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었다. 분데스리가에서 수비수 중 최고로 꼽히는 빠른 스피드와 함께 몸싸움 능력, 그리고 패스 능력까지 갖춰 사비 알론소 감독 전술에 핵심으로 평가받는다.

타는 바이어 레버쿠젠과 오는 2025년까지 계약되어 있다. 계약 기간 만료가 1년 앞으로 다가온 만큼 바이어 레버쿠젠은 타가 떠난다면 4000만 유로 이상이 넘는 이적료에 이적을 허용할 방침이다.

바이에른 뮌헨이 노리는 중앙 수비수는 타 한 명이 아니다. 독일과 스페인 언론들은 바이에른 뮌헨이 스페인 FC바르셀로나 수비수 로날드 아라우호 영입을 추진한다고 잇따라 보도했다. 바르셀로나가 재정난을 이유로 7000만 유로 규모 이적료에 아라우호 영입을 승인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바이에른 뮌헨은 1억 유로가 넘는 이적료를 투자할 정도로 아라우호 영입 의지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