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고현정, 정용진과 도쿄 신혼생활 회상…"일본서 3년, 혼자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유튜브 채널 '고현정'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배우 고현정이 연예계를 떠나 일본에서 신혼생활을 했던 때를 떠올렸다.

17일 고현정 유튜브 채널에는 두 번째 브이로그 영상이 올라왔다.

고현정은 도쿄에서 스케줄을 소화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자막을 통해서는 도쿄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을 그렸다.

그는 "도쿄는 매번 그랬다. 늘 마음이 쫓겨, 쫓아내듯 돌아갈 시간이 돼 버리고 아쉬운 마음에 다음을 기약하지만, 그다음까지 걸린 시간은 9년이었다. 9년 전에도 그리고 9년이 지난 지금도 나는 도쿄를 여행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에필로그를 통해 "1995년, 연예계를 떠나 결혼하고 도쿄 니혼바시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 그곳에서 3년 가까이 살았다. 아는 사람도, 아는 곳도, 갈 곳도 없기는 했지만, 혼자 밖에서 뭘 한다는 것도 쑥스러워 어지간하면 남는 시간엔 집에 있곤 했다. 함께이거나 아니거나, 난 혼자인 시간이 많았다"라고 털어놨다.

뉴스1

(유튜브 채널 '고현정'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현정은 "혼자 밥 먹고 혼자 물건 사고 도쿄에 와서야 많은 것을 혼자 해내기 시작했다. 둘이었지만 혼자였던 시간을 견딜 용기가 필요했던 도쿄"라고 회상했다.

이후 고현정은 30년 전에 방문했던 우동집을 찾았다. 그는 "일본 살 때 공부하면서 매일 점심 먹었던 곳이다. 너무 맛있는 집"이라고 전했다.

고현정은 1995년 정용진 신세계 회장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하지만 결혼 8년 만인 2003년 이혼 소식을 알렸고, 2005년 드라마 '봄날'로 연예계에 복귀했다. 자녀 양육권은 정용진이 가져갔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