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전현무계획’ 허영지 “언니 허송연과 전현무 스캔들 억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전현무계획’. 사진 ㅣ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라 출신 허영지가 언니인 아나운서 허송연과 전현무의 스캔들에 억울함을 드러낸다.

17일 방송되는 길바닥 먹큐멘터리 MBN ‘전현무계획’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미식의 본고장’ 전라도 광주-나주-무안에서 로컬 맛집 검증에 나선다. 손태진에 이어 허영지 허송연 자매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전현무는 “도망가지 못하도록 중대 발표를 하면, 여성 게스트 두 분을 모신다. 아나운서와 아이돌이다”라고 귀띔하고 잠시 후 허자매가 등장한다.

네 사람은 ‘지금이 제철’인 고창의 명물 백합을 맛보기 위해, 로컬 백합정식 맛집으로 향한다. 생소한 자연산 백합회부터 백합구이, 백합탕, 백합무침, 백합죽까지 제철 음식 한 상이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허영지는 “전현무와 언니 허송연의 스캔들에 너무 억울했다”면서 “언젠가 꼭 한번 말하고 싶었다. 두 사람의 스캔들 사진 속에 나도 있었는데, 모자이크 처리됐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전현무는 “지인들과 함께한 회식 자리였다”면서 “허영지를 모자이크 처리한 게 더 가슴이 아프다. 허영지를 몰랐던 것”이라고 밝혀 폭소를 자아낸다.

허송연은 “대학생 때 진로에 대해 고민 중이었다”면서 “성악 전공인데, 다른 분야를 생각하고 있던 시점이었다. 그때 동생 허영지와 전현무가 함께 프로그램을 하면서 친해진 상태였고, 전현무에게 진로 상담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굉장히 진심 어린 조언과 피드백을 해줬다. 전현무의 도움으로 아나운서의 꿈을 이뤄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전현무는 “가능성이 있는 것 같았다. 말도 곧잘 하니깐 도전해 볼 것을 권했다”고 덧붙였다.

또 전현무는 “평소 아나운서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조언해주는 걸 좋아한다”면서 “내가 아나운서를 꿈꿨을 때, 주위에 조언 구할 곳이 진짜 없었다. 그 막막함을 잘 알고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