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내야외야] 롯데, 삼성과 9번째 ‘클래식 시리즈’ 개최… 24∼26일 3연전 빅뱅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부산 사직야구장을 가득 채운 롯데 홈팬들이 열띤 응원을 보내고 있다. 사진=롯데자이언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서 깊은 두 팀의 라이벌전이 다가온다.

프로야구 롯데는 17일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리는 홈 3연전을 ‘클래식 시리즈’로 개최한다”고 전했다.

‘클래식 시리즈’는 프로 원년부터 리그에 참여하여 지금까지 팀 명칭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롯데와 삼성의 리그 최초 라이벌 교류전이다. 2016시즌 처음으로 시작하였으며 올해로 9번째 시즌을 맞았다. 레트로 콘셉트의 ‘클래식 시리즈’는 그동안 양 팀의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클래식 시리즈’ 동안 두 팀은 올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롯데는 선수단의 활동성을 위해 단추형으로 바뀐 올드 유니폼을 착용하고, 삼성은 2002 파란색 올드 원정 유니폼을 입게 된다.

‘클래식 시리즈’에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도 준비되어 있다. 먼저 25일, 26일 경기 전 양 팀 응원단의 합동 공연으로 분위기를 올린다. 경기 중에는 추억의 오락게임 ‘펌프’ 곡을 활용한 댄스 배틀 이벤트가 진행된다.

시리즈의 첫째 날인 24일 경기 종료 후에는 롯데자이언츠와 삼성라이온즈의 팀 응원가를 활용하여 15분간 미니 응원가 콘서트를 운영한다. 25일에는 추억의 미니홈피 BGM 콘셉트의 ‘사직이 빛나는 밤에’가 경기가 끝난 후에 진행된다.

또한 ‘클래식 시리즈’에서는 특별한 시구 행사가 마련됐다. 24일은 부산 출신의 롯데자이언츠 팬 가수 임한별이 시구를 맡는다. 25일은 롯데자이언츠의 열혈한 팬으로 알려진 그룹 에이티즈(ATEEZ)의 우영이 시구자로 나선다. 시리즈의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부산 출신의 가수 조유리가 시구를 맡아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클래식 시리즈’는 5월 17일 롯데자이언츠 공식 홈페이지 또는 공식 어플리케이션에서 예매가 시작되며, 선예매는 오전 10시, 일반 예매는 오후 2시부터 가능하다.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