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변호인마저 얼굴 감싼 민희진 회견, 정작 티셔츠는 ‘품절’ 대란…대체 뭐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연예기획사 하이브에 고발 당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기자회견에서 하이브 경영진을 향해 “시XXX”, “개저씨”, “양아치” 등 비속어를 거침없이 사용했다. 거친 욕설에 민 대표의 변호인은 당황하며 얼굴을 감싸기도 했지만 민 대표가 이날 회견때 입은 티셔츠는 완판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한국컨퍼런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 대표는 LA 다저스팀 로고가 박힌 파란색 야구모자를 쓰고 초록색 줄무늬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민희진이 입은 옷 완판" "민희진 옷 품절됨"이라는 글이 퍼졌다. 누리꾼들은 기자회견 직후 해당 상품이 품절됐다며 전 사이즈가 '재고 없음'(Out of Stock)으로 표기된 상품 페이지를 캡처해 올렸다.

민 대표가 착용한 티셔츠는 일본 패션 브랜드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 제품이다. 가격은 8800엔으로 한화 약 7만원대다. 현재 홈페이지에서는 해당 상품을 찾을 수 없다.

민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고 각종 비속어와 욕설, 반말을 사용하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가 나눈) 사담을 진지한 것으로 포장해 저를 매도한 의도가 궁금하다”며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게 아니라 하이브가 날 배신한 것이다. 빨아먹을 만큼 빨아먹고 찍어 누르기 위한 프레임”이라고 주장했다.

민 대표는 “(하이브 CEO) 박지원 님이 부임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지원 님이 저를 보자고 하더니 ‘저희 첫번째 하이브 걸그룹으로 준비하던 그룹은 쏘스뮤직(이하 쏘스)에서 나가야 할 것 같다, 쏘스에서 김채원, 사쿠라를 첫 번째로 내야 한다’고 통보를 하더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거침없는 발언에 얼굴을 감싸는 변호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솔직히 X욕했다, 너네 양아치냐, 내 이름 팔아서 민희진 걸그룹 붙였고, 하이브 첫 걸그룹이 뉴진스라고 생각했고, 애들도 하이브 첫번째 걸그룹, 민희진 이름 보고 들어온 건데, 내가 그럼 연습생 부모들한테 뭐라고 할 거냐라고 하니까, ‘그런 건 희진님이 상관하실 바가 아니다’라며, 양해도 없었다”고 했다.

그는 논란이 된 문건과 카카오톡 대화 발췌본에 대해 “우리 노는 이야기를 진지병 환자처럼 사우디 국부 펀드 운운하며 (하이브가) 이야기했다”며 “제 입장에서는 희대의 촌극이다. 이 아저씨들, 미안하지만 X저씨들이 나 하나 죽이겠다고 온갖 카톡을 야비하게 캡처했다”며 경영권 찬탈 의혹을 부인했다.

민 대표는 또 “(하이브가) 야비하다, 일부러 저 기자회견 한다고 하니까 무당 얘기하고, 나 먹이려고 하는 거다”라며 “XX, 이 업을 하면 욕이 안 나올 수가 없다. 시XXX들이 너무 많아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민 대표와 함께 참석한 변호사들은 웃음을 참거나 당황하며 얼굴을 감싸기도 했다.

한편 하이브는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일부가 어도어 경영권과 뉴진스 멤버들을 빼내려 했다고 의심하며 지난 22일 전격 감사에 착수했다. 이어 이날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민 대표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민 대표와 어도어 부대표 A씨가 카카오톡으로 나눈 대화 등을 경영권 탈취 증거로 제시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