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김흥국 "목숨 걸고 국힘 도왔는데···고맙다는 전화 한 통 없어 섭섭"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대 총선 당시 국민의힘 후보 지원 유세를 도왔던 가수 김흥국씨가 총선 이후 여권에서 감사 인사가 없었던 점에 대해 섭섭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씨는 24일 채널A '정치 시그널'에 나와 “뭘 바라고 한 건 아니지만 총선이 끝난 뒤 ‘고맙다, 감사하다’는 전화 한 통도, ‘밥이나 한 끼 먹자’는 말도 없었다"며 “이러면 가뜩이나 정치색 띠는 걸 꺼리는 우파 연예인인데 누가 나서겠느냐”고 털어놨다.

선거 때 연예인이 나서는 것에 대해 김씨는 "대선이든 총선이든 좌파 연예인들은 막 나온다. 그렇게 해도 그 사람들 방송 못 하는 것도 아니고 광고 할 거 다 하고 행사할 거 다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파 연예인들은 누구 하나 보장해 주는 사람이 없어 겁을 먹는다"며 "목숨 걸고 했는데 '고생했다. 밥이라도 한 끼 먹읍시다'라는 말이 없는 게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자리를 달라는 것도 아닌데 당 차원에서 연락이 하나도 없다"며 "인간적 차원에서 고맙다, 감사하다는 표시는 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꼬집었다.

김씨는 총선 뒤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흥국 들이대TV’를 통해 "내 자리로 돌아간다, 한동훈 비대위원장도 나중에 더 큰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한 이유에 대해서는 "그동안 고생했으니까"라며 "저는 가수, 예능인으로 돌아가는데, 그 사람은 너무 아까워 앞으로 더 크게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한 전 위원장과) 한 번 통화하고 만나고 싶었는데 서로 바빠서 안 됐다"며 "서로 고생했지만 그래도 소주 한잔하자"고 만남을 요청했다.

김수호 인턴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