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다해, '♥세븐'과 사랑의 도피 떠났다가 다른 연예인 열애설 터져('라스')[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오세진 기자] ‘라디오스타’ 이다해가 연애 초반 비밀 연애 중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고 밝혔다.

24일 방영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이다해가 등장했다. 이다해는 “세븐 씨 아내가 된 이다해입니다. 제보 차 영상편지를 쓰게 됐다”라면서 세븐이 출연한 편에 영상 편지로 등장한 바 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해는 “세븐 섭외 때 신혼 여행 중인데, 그때 사전 인터뷰를 할 때 세븐이 단답형으로 대답을 하더라”라면서 “저는 기왕 그렇게 나갈 거 잘하면 좋겠더라. 자기PR 시대 아니냐”라며 적극적으로 대답하던 중 영상 편지까지 촬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다해는 “그래서 작가님 말마다 옆에서 내가 대답을 했더니 세븐이 ‘차라리 네가 통화해라’라고 주더라. 그래서 ‘라스’ 작가님이랑 2시간을 했다”라며 세븐의 사전 인터뷰 협조도 자신이 했다고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이 “그럴 거면 차라리 자기가 나가라”라고 말했다고. 이다해는 “세븐이 걱정했다. 바다 언니가 나오는 건 알았는데, 같이 나오는 사람이 권혁수랑 조권이 나오는 걸 알자 ‘네가 대체 왜 나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구라는 “이다해랑 바다는 흥미 담당이고, 권혁수랑 조권이 쾌락을 줄 것. 걱정하지 말아라”라고 말했고 조권, 권혁수, 바다는 이다해를 위한 쿨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김구라는 “어쩌면 광인 특집일 수도”라며 무겁게 중얼거려 웃음을 안겼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해는 세븐의 애교로 신혼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다해는 “나가기 전에 이거 해 놔라, 저거 해 놔라, 시키는데 세븐이 딱 하나만 해서 화가 난다. 그래서 자기 바보냐, 묻는다”라고 말했다. 이다해는 “그렇게 바보라고 하면, 세븐이 애교를 부린다. ‘자기야아, 남편한테 바보가 뭐예요오’라고 이러더라”라고 말했다.

권혁수는 “세븐이 진짜 동생들한테 상남자다. 배반감이 든다. 그런데 세븐 애교는 누나만 보시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바다는 “이다해한테 제일 심한 욕이 바보다”라고 말했다.

OSEN

이다해는 “세븐이 애교를 부리는 사람이 한 명 더 있다. 엄마다. 결혼식 때도 ‘다해라는 보석을 데려 가니까 다른 보석을 드리고 싶다’라며 프러포즈를 따로 해서 말씀 드렸다”라면서 세븐의 지극한 효심을 자랑했다.

이다해는 “만난 지 한 달 됐을 때 세븐이 엄마를 꼭 보고 싶어 했다. 엄마가 눈 리프팅 수술을 해서 못 만난다고 했는데, 그래도 꼭 만나야 한다고 해서 결국 만나게 됐다. 그런데 세븐이 ‘내 여자친구 엄마로 합격’이라고 해서 엄마가 탐탁지 않아하다가 웃으시더라. 그래서 친해졌다”라며 세븐의 고마운 점을 꼽았다.

OSEN

한편 이다해는 연애 초반 세븐과 데이트를 위해 동남아로 여행을 갔다가 그만 지라시가 터져 난감했다고 밝혔다. 더욱 난감한 점은 네티즌들이 영 다른 연예인들을 꼽았다는 것.

이다해는 “그분들께 너무 미안했는데, 정말 스스로 밝힐 수가 없었다. 다행스럽게도 오해가 풀렸는데 정말 죄송스러웠다. 세븐도 ‘아직 정의의 용사가 되기에는 부족하다’라고 하더라”라면서 너무나 미안하다고 다시 한 번 사과를 전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라디오스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