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파주 식당서 장갑 끼고 게장 먹방…할리우드 배우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영화 '엑스맨' 시리즈의 매그니토로 잘 알려진 유명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와 나홍진 감독이 경기도 파주의 한 간장게장 식당에서 포착됐다.

24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패스벤더가 파주 소재 간장게장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는 목격담이 퍼졌다.

패스벤더는 나홍진 감독과 함께 최근 게장집을 방문해 간장게장과 꽃게탕을 먹었다. 나 감독은 영화 추격자, 곡성을 만들었다.

이 둘은 나 감독의 신작 영화 ‘HOPE’(가제)에 출연해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패스벤더의 한국 방문 일정 중에 만나 함께 식당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속 패스팬더는 손에 비닐장갑을 낀 채 게장을 먹고 있다. 일행과 즐겁게 웃는 모습도 사진에 담겼다.

‘HOPE’(가제)는 나 감독이 지난 2016년 곡성 이후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고립된 마을 호포항에 의문의 공격이 시작되면서 이에 맞서는 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패스벤더를 비롯해 알리시아 비칸데르, 황정민, 조인성, 정호연 등이 출연했으며 현재 후반 작업 중이다.

앞서 이 식당 주인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할리우드 스타 마이클 패스벤더가 매장 방문해서 간장게장이랑 꽃게탕 먹고 갔습니다”고 전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할리우드 스타를 눈앞에서 보다니!!”라며 “맞은 편은 나홍진 감독님이시네요. 새 영화 대박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