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류현진 4회까지 7실점…한화 연패 지속+100승 무산되나 [수원에서mh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이 크게 흔들린다.

류현진은 2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원정 경기 선발 등판해 4회까지 6피안타 7실점(5자책) 3삼진 부진하고 있다.

이날 KT는 천성호(2루수)-강백호(지명타자)-멜 로하스 주니어(좌익수)-문상철(1루수)-장성우(포수)-황재균(3루수)-조용호(우익수)-안치영(중견수)-김상수(유격수)로 이어지는 타선을 꾸렸다. 선발 웨스 벤자민

이에 맞선 한화는 이진영(우익수)-요나단 페라자(좌익수)-노시환(3루수)-채은성(1루수)-김태연(2루수)-안치홍(지명타자)-김강민(중견수)-이재원(포수)-황영묵(유격수)으로 타선이 이어진다. 선발 류현진.

시작이 좋았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 천성호와 3볼 2스트라이크 풀 카운트 승부 끝에 2루수 땅볼 솎아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KT '강타자' 강백호에겐 1볼 2스트라이크에서 루킹 삼진 잡아냈다. 류현진의 142km 직구가 강백호를 꽁꽁 얼렸다. 그리고 마지막 로하스 역시 2루수 땅볼 솎아낸 류현진이다.

2회말에도 좋았다. 문상철 1루수 땅볼을 시작으로 장성우 역시 2루수 땅볼 돌려세웠다. 이어 황재균도 삼진 처리했다.

3회말엔 선두로 나선 조용호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투구 후 고개를 갸웃거리며 아쉬움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후속 안치영을 2루수 땅볼 처리, 선행 주자였던 조용호를 2루 포스 아웃시켰다.

이어 김상수에게 또다시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한 류현진은 1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여기서 리그 '타격 1위' 천성호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첫 실점을 올린 류현진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강백호에게 추가 중전 적시타를 내줬다. 이후 후속 로하스를 3루수 땅볼 솎아냈으나, 1루주자 강백호만 2루 포스 아웃, 타자 주자 로하스는 비디오 판독 끝에 1루에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그 사이 홈을 밟은 3루주자 천성호의 득득점으로 3실전 째를 올린 류현진이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회에도 흔들린 류현진이다. 그것도 수비의 치명적인 실책이 더해졌다. 선두 장성우에게 우중간 2루타를 내준 뒤 황재균의 희생번트로 무사 3루에 몰렸다. 이어 조용호에게 1루수 내야 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안치영을 유격수 땅볼 솎아냈으나, 2루수 김태연이 포구 실책을 범했다.

그사이 3루주자 장성우가 홈을 밟아 추가 실점을 올렸다. 이후에도 김상수에게 우전 2타점 적시 2루타를 허용한 류현진이다.

어려운 상황에서 수비 역시 좋지 못한 모습을 계속 보였다. 후속 천성호가 유격수 앞 땅볼을 쳤으나, 이를 처리하던 황영묵이 1루 송구 미스를 범하며 3루주자 김상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류현진은 4회에만 4실점. 이날 도합 7실점을 허용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4회까지 류현진의 투구수는 66개. 경기는 1-7로 KT에 뒤진 한화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