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홈에서 마지막 5차전, LG 조상현 감독 “후회 없이 하자고 했다” [SS PO브리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LG 조상현 감독. 사진 | 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창원=이웅희 기자] LG가 정규리그 2위의 자존심을 지키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까.

LG 조상현 감독은 24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5전3선승제) 마지막 5차전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간단히 얘기했다. 4경기 하면서 전술적인 부분은 다 나왔다. 흔들리지 말고 후회 없이 경기하자고 얘기했다. 선수들이 내 칠판에 할말을 다 적어놓았더라. 선수들이 중요함을 알고 있다”면서 “우리의 좋은 무기, 마레이에서 파생되는 슛들이 나오면 우리에게 경기가 올 것이다. 수비에서 허훈, 배스 득점을 좀 줄여줘야 한다. 배스에 3점슛을 맞는 부분만 좀 잡아주면 된다. 공격에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정희재도 정상적으로 뛴다. 조 감독은 “허리를 체크하면서 뛰어야 한다. 이제는 마지막이다. 본인도 계속 뛰겠다고 한다. 수비에서 양홍석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셈 마레이가 LG 전력의 핵심이다. 하지만 KT 마이클 에릭에 고전하는 모습도 보였다. 조 감독은 “포스트에서 에릭에 버거워하는 모습도 있다. 하지만 픽게임에서 파생되는 공격을 만들어줬으면 좋겠다. PO에서 그런 모습이 나오지 않아 공격에서 뻑뻑하다. 그런 모습만 나오면 다시 잘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긴장되는지 묻는 질문에 조 감독은 “오늘 한 경기에 시즌을 끝내는가,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가 결정된다. 속상한 것은 정규리그에 비해 선수들의 경기력이 나오지 않고 있다. 그래도 선수들 믿고 간다. 선수들의 몰입도에서 좌우된다”고 강조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