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강지영, '공무원 불친절 저격' 후 심경 "감사한 말 덕분에 따뜻하게 마무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유은비 기자] 그룹 카라 강지영이 공무원 불친절 저격 논란 후 재차 심경을 밝혔다.

지난 23일 강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공무원 불친절을 저격하는 글을 다시 올리며 “요즘 평소보다 인스타를 많이 했다. 또 언제 폭주하며 폭풍 업뎃할지 모르고 그리고 다시 언제 잠잠해질지 모르겠지만 사실 전 인스타에 중독됐었다 생각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강지영은 "핸드폰 보는 시간을 줄이고 싶었는데 오늘 저와 같은 마음이라 말해주신 감사한 말들 덕분에 따뜻하게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 모두 좋은 밤 보내세요. 잘자요”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앞서 강지영은 자신의 SNS에 저격성 글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경찰서에서 불친절을 목격했다며 "면허를 갱신하러 오신 어머님께 그 분(경찰)은 퉁명스럽게 '그럼 오늘 갱신 못한다.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라'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강지영은 "만약 내 옆에 어머님이 우리 엄마였다면, 엄마가 어쩔 줄 몰라하는 상황을 내 눈으로 봤다면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냥 단지 할 줄 몰라서 그런 것 뿐인데', '조금만 자세하게 설명해주면 되는데'라는 생각이 들면서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고 손이 부들부들 떨린다"라며 "어른들이 더 쉽게 알 수 있게 큰 글씨로 되어있는 설명서라도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다. 나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함께 참여해서 만들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후 해당 글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공인의 선한 영향력", "얼마나 불친절하면 이런 글까지 썼겠냐" 등의 옹호 의견과 "공무원이라는 직업 자체를 욕먹게 하고 있다", "매뉴얼대로 처리한 것"이라는 비판 의견이 나오며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