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최호성, KPGA 챔피언스투어 2번째 출전 만에 첫 승 수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K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최호성(50, 금강주택)이 '제3회 참마루건설 시니어 오픈(총상금 1억5000만 원, 우승상금 2400만 원)'에서 KPGA 챔피언스투어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3일과 24일 양일간 강원 평창 소재 휘닉스CC 마운틴, 레이크코스(파72/68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최호성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로 이문현(53)과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7번홀(파5)까지 파를 이어가던 최호성은 8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11번홀(파4)부터 14번홀(파5)까지 4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15번홀(파3)에서 한 차례 더블보기를 작성한 최호성은 16번홀(파4)과 17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 이날만 3타를 더 줄이며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로 정상에 올랐다.

최호성은 "KPGA 챔피언스투어 첫 우승을 달성해 기쁘다. KPGA 투어에서 후배들과 경쟁을 하는 것도 좋지만 KPGA 챔피언스투어에서 선배들과 경기를 함께 하는 것도 뜻깊다"며 "2개 투어에서 활동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2009년 KPGA 투어에 입성한 최호성은 KPGA 투어와 일본투어를 오가며 통산 5승을 쌓았다. KPGA 투어 입성 후에는 2020년을 제외하고 매해 자력으로 시드 유지에 성공하고 있다. 2023시즌에도 제네시스 포인트 65위에 자리하며 시드 유지에 성공해 2024년 KPGA 투어와 KPGA 챔피언스투어, 일본 시니어투어를 병행하고 있다.

2024년 만 50세가 된 최호성은 지난해 12월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큐스쿨'에 도전해 파이널까지 진출했으나 시드 획득에는 실패했고 지난 3월 열린 '콜로가드 클래식'에 초청선수로 출전해 공동 43위에 올랐다.

국내 챔피언스투어 무대에는 지난 3일 열린 '민서건설 만석장 태성건설 시니어 오픈' 이후 2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쾌거를 이뤄냈다.

최호성은 "우승이라는 좋은 기운을 가지고 내일부터 열리는 KPGA 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컷통과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호성은 다음 달 16일 열리는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까지 출전한 뒤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대회인 '시니어 PGA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

최호성의 뒤를 이어 임석규(55, 바이네르)가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로 2위, 장익제(51, 휴셈)가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24 KPGA 챔피언스투어는 다음달 8일부터 9일까지 이틀 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CC에서 열리는 'KPGA 레전드 클래식 시리즈 1'로 그 여정을 이어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