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김용림, 故 남일우와 추억 회상 "평생 함께 하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한국일보

배우 김용림이 세상을 떠난 남편 故 남일우와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전한다. tvN STORY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용림이 세상을 떠난 남편 故 남일우와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전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81화에서는 故 남일우를 비롯해 남성진 김지영까지 가족 모두가 배우인 연예계 대표 가족 김용림이 출연해 가족에 대한 진심을 전한다.

지난 80화에서는 ‘전원일기’ 김 회장의 소꿉친구 복점씨 역으로 출연한 인연 등으로 회장님네에 방문한 김용림의 양촌리 나들이가 그려졌다. 수십 년 만의 반가운 재회와 더불어 촬영 내내 며느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가족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김용림 김지영의 회장님네 방문 이후, 향년 8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故 남일우. 앞서 본지 취재로 안타까운 고인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며 후배들의 추모가 이어졌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서 아내이자 평생의 동반자인 김용림과의 러브 스토리가 전해질 예정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김수미는 김용림에게 “어떻게 연애를 했대”라고 묻고, 김용림은 남편 故 남일우가 연애 시절 말보다는 행동으로 진심 어린 사랑을 표했다고 밝힌다. 이어 김용림은 “보름달을 보고 같이 앉아서 항상 저 달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낭만적인 고백을 받았다며, 연애 시절에 대한 추억에 잠기는 장면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마음도 뭉클하게 만들 예정이다.

극중 영남 복길 부부의 실제 어머니이기도한 김용림이 출연해 故 남일우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할 예정이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