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오재원 대리처방'에 김현수 선수협 회장 "반인륜적 행위" 강력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야구선수 오재원의 약물 대리처방 사건과 관련해 김현수 선수협 회장(LG)이 한국프로야구선수단 전원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24일 김현수 회장이 최근 발생한 오재원 약물 대리처방을 두고 선수단에게 보낸 안내문을 공개했다.

해당 문서에서 김현수는 "저는 오늘, 최근 스포츠를 넘어 사회적으로도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사건에 대해 우리 선수들이 어떠한 자세로 선수생활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의견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수면제 대리처방 사건은 선배라는 위치를 이용하여 향정신성 의약품을 처방받아오도록 후배에게 강요하며, 요구에 따르지 않을 경우 육체적, 정신적 피해를 가하는 등의 보복행위를 벌인 반인륜적이며 불법을 하게한 그야말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MHN스포츠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그동안 우리 선수협에서는 음주운전, 불법도박, 폭행등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사건이 발생했을 때 우리 선수들이 모두 사죄하고 책임을 함께 진다는 뜻으로 협회장의 이름으로 대국민 사죄를 해왔다. 선수 한 명의 일탈이 팬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기고, 프로야구 전체를 흔들 수 있다는 것은 여러분도 충분히 봐오셨을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KBO리그 선수단 전원에게 우려의 목소리와 바램 사항을 전한 김현수다. 김현수는 "현재 대한민국 사회는 여러가지 형태의 불법적인 행위를 쉽게 접할 수 있고, 프로선수인 우리들에게는 이러한 것에 더 쉽게 노출될 수 있다"며 "유혹에 노출되었다면 부디 사랑하는 가족과 동료들을 떠올려 주면 좋겠다. 한순간에 자신이 쌓은 커리어가, 자신의 꿈이 무너질 수 있다. 개인의 일탈이 혼자만의 일로 끝나지 않는 다는 것을 우리는 너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가족과 동료들을 생각하며 유혹을 뿌리치기 바란다. 혼자서 뿌리치기 어렵다면 고민하지 마시고 주변에 도움을 적극적으로 요청해달라. 선수협회가 최선을 다해 도움을 주겠다. 이번사건이 더 안타깝고 화가나는 것은, 선배의 강압에 의해 후배들이 옳지 않은 일을 했다는 것이다"라며 안타까워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현수는 "많이 변화하고 좋아졌다고 하지만, 우리는 아직도 위계질서라는 말 아래 선배가 후배를 존중하지 않고 선을 넘어서는 요구를 하는 사례들이 곳곳에서 일어난다.우리는 그러한 문화가 없어지도록 더 많이 변해야 하고 노력 해야한닼 선후배간의 관계와 팀의 분위기를 위해 어느정도의 질서가 필요할 때도 있다"고 의견을 전했다.

그리고 "제가 지금 말씀드리는 것은 이번에 일어난 사건과 같이, 받아들일 수 없는 비상식적인 요구는 해서도, 받아줘서도 안된다는 것선배의 비상식적인 요구를 거절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며 "그러한 요구를 받았다면 명백하게 선배의 잘못이다. 강압적인 분위기속에 거절하기 힘들다면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피력했다.

MHN스포츠

한국프로야구선수협 로고. MHN스포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협 역시 "협회가 우선적으로 해결책을 제시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 선수협회는 지난 2022년부터 선수정보시스템을 통해 선수고충처리 시스템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다. 신고한 선수 본인과 협회의 사무총장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볼 수 없는

비공개 프로그램이다"라며 "협회는 또한 고문변호사님을 통해 법적으로도 해결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다. 선배의 언어적,정신적 폭행으로 인해 고통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수는 "올해까지 인 저의 선수협회장 임기동안, 위계가 확실한 선수단의 분위기를 완전히 바꾸는 것은 어려울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적어도 피해를 받고 있는 선수가 비상식적이고 불합리한 상황에 맞설 수 있는 시스템을 활성화하겠다. 저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우선 선배들이 변해야 하고, 후배들도 적극적으로 시스템을 이용해야 한다. 그래야 근절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수 회장과 선수협은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이사회와, 퓨처스리그 순회미팅을 통해 선후배 사이에 앞으로는 이러한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강력하게 가지고 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김현수는 "현재 KBO리그는 연일 매진을 기록하며 많은 팬분들의 사랑과 응원을 받고 있다"며 "이러한 분위기 속에 우리들은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을 드리기 위해, 더욱 열심히 리그에 임하고 있다. 경기 외적으로도 팬들에게 사랑받고, 사랑하는 가족을 보호하고 우리의 그라운드를 지키기 위해 다같이 노력하고 함께 발전하자"고 힘 줘 말했다.

이어 "리그가 시작된지 이제 막 한달이 지났다. 부상 없이 자신이 생각한 시즌계획대로 흘러가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을 맺었다.

사진=MHN스포츠 DB, 연합뉴스, LG 트윈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