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U-23 아시안컵 8강 대진 확정...황선홍호, 인도네시아 꺾을 시 우즈벡-사우디와 4강서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8강 대진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4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걸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의 8강 대진표가 완성됐다.

우즈베키스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베트남을 3-0으로 대파했다. 이에 따라 우즈벡(승점 9)이 D조 1위, 베트남(승점 6)이 D조 2위를 차지했다.

D조 최종전까지 모두 종료되면서 이번 대회 8강 토너먼트 대진표가 확정됐다. 가장 먼저 개최국이자 A조 1위 카타르와 B조 2위 일본이 맞붙게 됐다. 그 뒤를 이어 B조 1위 대한민국와 A조 2위 인도네시아, C조 1위 이라크-D조 2위 베트남, D조 1위 우즈벡-C조 2위 사우디아라비아가 4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MHN스포츠

황선홍 올림픽대표팀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8강에서 인도네시아와 대결한다. 한국은 B조 최종전에서 대거 로테이션을 활용해 주전 선수들 체력 안배를 하면서도 숙명의 라이벌인 일본과의 경기(1-0 승)를 승리로 장식하면서 우승과 올림픽 진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의 분위기도 최고조에 달했다. 인도네시아는 사상 첫 U-23 아시안컵 8강 진출을 달성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인도네시아 성인대표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겸임하고 있는 신태용 감독도 한국을 상대로 쉽게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국이 인도네시아를 꺾고 4강에 진출한다면 우즈벡-사우디 승자와 만난다. 사우디는 지난 대회 정상에 올랐으며, 우즈벡은 준우승을 거둔 만큼 두 팀 모두 우승 후보로 꼽힌다.

MHN스포츠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강에서도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한다면 한국은 세계 최초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위업을 달성하게 된다. 이번 대회는 2024 파리 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하고 있다.

결승 진출이 좌절된 두 팀이 맞붙는 3·4위 결정전에서 승리하는 팀 역시 올림픽 본선 티켓을 거머쥔다. 4위 팀은 아프리카 예선 4위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준결승까지 오르지 못하는 팀은 그대로 대회 마감과 함께 올림픽 진출이 무산된다.

한편 황선홍 감독과 신태용 감독의 지략 대결로 눈길을 끄는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8강전은 오는 26일 오전 2시 30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사진=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 대한축구협회(KFA), 연합뉴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