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황새, 여우의 트릭 깰까…한국 vs 인니 올림픽 예선 8강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선홍-신태용 지략대결…K리그 맞대결선 황선홍이 앞서

혼혈 영입한 신태용호 인니, 체격에서 안 밀리고 경험 우위

26일 오전 2시 30분 킥오프…패하면 파리행 불발

연합뉴스

13년 전 FA컵 준결승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던 신태용 감독과 황선홍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여우의 트릭'을 깨고 파리행 7부 능선에 올라라!'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의 1∼3위에는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주며, 4위는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 진출 여부를 가린다.

한국 축구로서는 많은 게 걸린 한판이다.

연합뉴스

한일전 승리 다짐하는 황선홍 감독
(서울=연합뉴스) 22일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황선홍 한국 감독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4.4.22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만약 진다면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대업이 무산된다.

어느덧 한국 축구 팬들에겐 당연하게 여겨지고 있는 올림픽 본선행이다.

파리행 티켓을 따내지 못한다면, '한국 축구의 주요 자산'인 황 감독의 지도자 경력에 치명적인 오점으로 남을 터다.

그에게 지난달 'A대표팀 임시 감독'의 중책을 맡겨 부담을 키운 대한축구협회는 더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의 4선 도전 여부가 주요 관심사인 시점이다.

이런 가운데 상대 사령탑은 한국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트릭좌' 신 감독이다.

연합뉴스

한국 16강전 찾은 신태용 감독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3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4.1.31 [공동취재] superdoo82@yna.co.kr


현역 시절 워낙 지능적인 플레이에 능했고, 지도자로서도 '팔색조 전술'로 주목받은 신 감독은 '여우', '트릭좌' 등의 별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신 감독은 기본적으로 매우 공격적인 축구를 펼친다. 여기에 상대가 예상치 못한 전술 변화로 상대를 당황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신 감독을 상대로, 황 감독은 K리그 맞대결 전적에서 우위를 점했다.

둘은 신 감독이 성남 일화(현 성남FC)을 이끌고, 황 감독이 부산 아이파크와 포항 스틸러스 지휘봉을 차례로 잡은 2009∼2012년 K리그에서 8차례 맞붙었는데, 황 감독이 신 감독에 3승 4무 1패로 앞섰다.

다만, 이번처럼 토너먼트의 중요한 길목에서 황 감독이 패한 적이 있다. 2011년 FA컵 준결승에서 황 감독이 이끌던 포항이 신 감독의 성남에 0-3으로 완패했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네덜란드 혼혈 수비수 허브너(오른쪽)
[EPA=연합뉴스]


박문성 축구 해설위원은 "엄청난 수 싸움이 펼쳐질 경기다. 신 감독이 공격적으로 나올 거라는 건 누구나 예상할 수 있지만, 여기서 수비적으로 한 번 뒤틀지, 아니면 더욱 공격적으로 나올지는 알 수 없다. 황 감독도 '패'를 가지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팀 자체만 놓고 봐도 인도네시아는 만만치 않은 전력을 가지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 체제가 들어선 뒤 네덜란드에서 태어난 '혼혈 선수'들을 대거 끌어들이고 자국 선수들의 기량도 끌어올리면서 '다른 팀'이 됐다.

라파엘 스트라윅(덴하흐), 이바르 제너(위트레흐트), 네이선 조아온(헤이렌베인), 저스틴 허브너(세레소 오사카) 등 혼혈 선수들은 '유럽 체형'을 가지고 있다.

다른 인도네시아 출신 선수들의 체격도 왜소했던 예전과는 다르게 무시 못 할 수준이다.

한국이 과거처럼 피지컬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연합뉴스

기뻐하는 이영준
(서울=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UAE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이영준이 기뻐하고 있다. 2024.4.17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경험' 면에서는 외려 신태용호가 황선홍호에 앞선다.

'혼혈 4인방'을 비롯해 현재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의 상당수 선수가 올 초 열린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A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아시아 최고 무대를 경험하면서 기량과 경험 면에서 진일보한 이들이 이번 U-23 아시안컵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다.

반면 황선홍호에서는 엄지성(광주), 정상빈(미네소타), 강성진(서울) 정도가 A대표팀에 몸담은 바 있을 뿐이다. 이들 모두 A대표팀 '주전'은 아니다.

그래도 객관적인 기량 면에서 황선홍호 태극전사들은 인도네시아보다 우위에 있다.

대회 득점 랭킹 공동 선두(3골)인 이영준(김천)을 비롯한 공격진이 제 몫 이상을 해준다면, 황선홍호의 4강행은 보다 수월해질 수 있다.

특히, 한국은 일본과 3차전에서 주전 선수들이 대거 휴식을 취하며 에너지를 충전했다.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인도네시아에 5전 전승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이 5경기 모두 신 감독이 인도네시아 사령탑에 오르기 전 전적이어서 큰 의미는 없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