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한일가왕전’ 또 역대급 무대…린·전유진, 日가수와 팽팽한 승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일가왕전’에서 팽팽한 긴장감의 한일 대결을 펼쳤다.

23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한일가왕전’에서는 ‘현역가왕’ TOP7과 ‘트롯걸즈재팬’ TOP7의 본선 2차천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린과 리에의 무대에 역대급 조합이라며 모두가 술렁거렸다.

매일경제

팽팽한 긴장감의 한일 대결을 펼쳤다.사진=MBN ‘한일가왕전’ 방송캡처


리에는 “린이 발라드 여왕, 함께 무대에 서서 영광이다”며 “저도 발라드의 여왕으로 인정받도록 열심히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린도 “대결 결과가 어떻게 될지 굉장히 궁금한데 끝까지 좋은 무대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이 선곡한 곡은 나미의 ‘슬픈 인연’.린과 리에 모두 완벽에 가까운 무대를 꾸몄고 객석에는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매일경제

린과 리에가 나미의 ‘슬픈 인연’ 무대를 꾸몄다.사진=MBN ‘한일가왕전’ 방송처


린의 무대에 감동한 이지혜는 “린 노래는 내 눈물 코드다”라며 “사람의 마음을 쥐어 잡고 놔주지 않는다”라고 평했다.

투표 결과 80점을 받은 린은 20점을 받은 리에에게 압도적으로 이겼다.

매일경제

전유진이 후쿠다 미라이와 이츠와 마유미가 부른 ‘연인이여’로 대결을 펼쳤다.사진=MBN ‘한일가왕전’ 방송캡처


전유진도 후쿠다 미라이와 이츠와 마유미가 부른 ‘연인이여’로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 모두 ‘연인이여’를 저음과 고음을 열창하며 팽팽한 승부를 펼쳤고 한일 연예인 판정단 점수는 50점 대 50점 동점이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