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남편, 1억·자가 아파트 보유…아내 "통장잔고 1만6천원"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24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예능물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서는 청소년 부부 김지은·김정모가 동반 출연해 자신들의 갈등을 털어놓는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제공) 2024.04.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모델하우스급 자가 신축 아파트에 거주하는 청소년 부모의 사연이 공개된다.

24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예능물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서는 청소년 부부 김정모·김지은이 갈등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진다. 연애 3개월 만에 임신해 이른 나이에 부모가 됐다는 두 사람은 "둘째 임신 6개월차로 오는 7월에 출산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재연 드라마에서 김정모는 아내 김지은에게 쓰는 돈은 아까워하지만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는 끊임없이 지갑을 열어 출연진의 원성을 산다. 이에 대해 김정모는 "친구들과 만나면 3차까지 '풀코스'로 계산하는 편인데, 한 달 술값으로만 최대 500만원까지 지출해 봤다"고 인정한다. 김지은은 "나름대로 아끼면서 살고 있지만 몸과 마음을 비롯해 통장 잔고마저 여유가 없어서 내가 불쌍하게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이후 김정모·김지은 부부의 일상이 공개된다. 김정모는 새벽부터 어두컴컴한 바다에 뛰어들어 선박 프로펠러에 얽힌 밧줄과 해양 쓰레기들을 잘라내는 스크류 점검 작업에 나선다. 물 밖으로 나온 후에는 가두리 양식장에서 양식 중인 참돔에게 먹이를 준 뒤,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횟집으로 출근해 능숙한 솜씨로 회를 뜬다.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은 "생활력이 대단하다"며 놀라워한다.

김정모는 "어린 시절 가난했던 삶을 아들에게 대물림하기 싫어 더 악착같이 일하고 있다. 통장에 모아둔 현금만 1억원 가량"이라며 잔고를 인증한다. 이들 부부는 모델하우스를 연상케 하는 30평대 '자가' 신축 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MC 박미선은 "25세의 나이에 아파트를 소유하기 쉽지 않은데, 대체 뭐가 쪼들린다는 거냐"며 의아해했다.

하지만 이내 둘째를 임신한 상태에서 아들 로한이를 독박 육아하는 것은 물론, 집안일까지 도맡아 힘들어하는 김지은의 모습이 포착됐다. 김지은은 "계좌에 남은 돈이 1만6000원뿐"이라며 모자란 생활비로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보인다. 예고 영상 속 김지은은 "내가 생활비를 안 받고 있지 않나"라고 토로했다. 김정모는 "나한테 (네 생활비) 50만원은 크다"고 받아쳐 어떤 사연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공감언론 뉴시스 dlrkdtks34@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