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드디어 터진 '최강 야구 出' 한화 황영묵 데뷔 첫 홈런...승부는 다시 원점으로 [수원에서mh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 야구' 출신 한화 이글스 황영묵이 데뷔 첫 홈런을 귀중한 동점 홈런으로 장식했다.

황영묵은 23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의 원정 경기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KT는 천성호(2루수)-김민혁(중견수)-강백호(지명타자)-멜 로하스 주니어(좌익수)-장성우(포수)-문상철(1루수)-황재균(3루수)-조용호(우익수)-김상수(유격수)로 이어지는 타선을 꾸렸다. 선발 문동주.

이에 맞선 한화는 최인호(좌익수)-요나단 페라자(우익수)-노시환(3루수)-채은성(지명타자)-김태연(2루수)-안치홍(1루수)-황영묵(유격수)-박상언(포수)-이진영(중견수)의 타선을 구축했다.

황영묵은 한화가 5-6 뒤진 8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들어서 KT 바뀐 투수 김민수의 4구째 한 가운데 140km짜리 직구를 받아쳐 우월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0m 솔로 홈런을 장식했다.

이는 황영묵의 KBO리그 데뷔 첫 홈런,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돌린 귀중한 홈런이었다.

한편 현재 양팀의 경기는 8회말 6-6 동점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