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박나래, 농구선수와 소개팅 비하인드…"마지막 연애? 3년 7개월 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LG U+모바일tv ‘내편하자 시즌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방송인 박나래가 운동선수와의 소개팅 비화를 전했다.

오는 24일 공개되는 LG U+모바일tv 오리지널 예능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시즌3(이하 ‘내편하자3’)에서는 이별 후 소개팅에 대한 한혜진, 박나래, 풍자, 엄지윤의 뜨거운 설전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잠시 시간을 갖자고 한 뒤 한 달이 넘도록 연락이 없는 남친과 헤어진 것으로 판단하고 소개팅을 나갔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된다.

편들러 MC들 사이에서도 “그 정도면 이미 헤어진 것”, “(상대에게) 정말 끝인 건지 물어봤어야 한다”는 등 의견이 엇갈린 가운데 자연스럽게 화제는 ‘과연 이별한 뒤 얼마 정도의 자숙 기간이 필요할까’로 옮겨졌다.

이데일리

(사진=LG U+모바일tv ‘내편하자 시즌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혜진은 소개팅 할 때 첫 번째로 묻는 질문이 “마지막 연애가 언제인가요?”라면서 적정한 이별 숙려 기간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그 순간 이 말을 듣고 눈빛을 번뜩인 풍자가 “언니, 혼자되신지 얼마나 됐어요?”라고 묻자 박나래가 대뜸 “언니가 3년 하고도 7개월 이던가?”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박나래는 과거 농구 선수와의 소개팅 비하인드를 전해 이목을 모았다. 당시 개인기를 대방출하며 회식 자리를 농구 대잔치급 텐션으로 무르익게 만들었다는 박나래는 황당한 상황을 목격하고 소개팅 상대에게 큰 배신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박나래는 “나의 소개팅은 그렇게 끝이 났어”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높인다.

‘내편하자3’는 오는 24일 0시 U+모바일tv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