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신태용의 동기부여 방식 믿는다', 한국 격파 해법 신태용에게서 찾는 인도네시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인도네시아가 꿈의 올림픽 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한국을 넘어야 한다. 해법을 어디서 찾을 것인가를 두고 인도네시아는 한국을 너무나 잘 알고 있는 신태용 감독의 마법에서 찾았다.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인도네시아와 2024 아시아 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파리 하계 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 8강전을 갖는다.

한국이 일본에 김민우(뒤셀도르프)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 B조 3전 전승을 거두면서 A조 2위인 인도네시아와 만남이 성사됐다. 지난 1월 카타르 아시안컵에서도 양팀이 만날 기회를 만들 수 있었지만, 서로의 상황이 달랐고 무산됐다. 공교롭게도 연령별 대표팀에서 만나게 됐다.

A대표팀과 U-23 대표팀을 겸임하는 신태용 감독은 한국의 사정을 꿰뚫고 있는 지도자다. A대표팀부터 U-23, 20세 이하(U-20) 감독을 맡아 한국의 체계나 분위기를 모르지 않는다. 황 감독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도 다 알고 있을지도 모른다.

객관적인 전력은 연령별 대표팀에서 의미가 없다. 인도네시아는 심판의 불리한 판정을 받으며 카타르에 0-2로 패했지만, 피지컬 능력이 뛰어난 호주를 1-0으로 격파했고 난적 요르단을 무려 4-1로 이겼다. 분위기만 잘 만들면 상대가 아무리 이름값이 있어도 뒤집히는 것이 축구다.

신 감독이 한국을 상대로 놀라운 성과를 만들 수 있을까. 인도네시아 매체 '콤파스'는 23일 한국 언론 기사들을 일일이 확인했는지 '신 감독에게는 감동적인 만남이 될 것이다. 자국 대표팀과 만나기 때문이다'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황선홍 감독이 더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라는 신 감독의 발언도 부각했다.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는 인도네시아 분석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다른 매체 '데틱'은 한국이 대회 직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렸던 서아시아 축구연맹(WAFF) 챔피언십에서 호주와 승부차기 혈전을 벌여 우승한 뒤 본선 조별리그에서 무실점 8강 진출한 것을 언급하며 '한국은 수비가 견고하다. 신 감독이 이를 파훼할 방법을 가지고 나올 것이라 본다. 한일전도 현장에서 관전했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물론 이미 목표로 했던 8강에 진출한 이상 4강행 여부는 하늘에 맡기자는 시선도 존재한다. 신 감독과 인도네시아가 6월이면 계약이 종료되고 재계약 조건을 8강 진출로 설정했기 때문에 더 대단한 일을 해낸다면 칼자루는 신 감독이 쥐게 된다는 뜻이다.

종합 신문 '안타라'는 '신 감독은 선수들의 잠재력 극대화를 약속했다. 한국전에서도 발휘되느냐가 관건이다'라며 신 감독의 지도력에 4강 진출 여부가 달렸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