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마약' 오재원에 두산 8명 줄줄이 엮였다…수면제 대리 처방받아 전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오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수면제 등 향정신성의약품과 필로폰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야구 선수 오재원(39)이 후배 야구 선수들에게 수면제를 대리처방받아 달라고 요구해, 오재원이 뛰었던 두산 베어스 소속 선수 8명이 대리처방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KBO 사무국에 따르면, 두산 소속 선수 8명이 오재원에게 수면제를 대리 처방해 건넨 사실을 2주 전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해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두산 구단은 오재원의 문제가 불거진 3월 말께 자체 조사를 진행해 관련 사실을 파악했다. 오재원이 현역으로 뛰던 2021년과 2022년 구단 소속 선수들에게 대리 처방을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에 연루된 두산 선수들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주로 2군 선수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

오재원이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재원은 지난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 협박 등), 주민등록법 위반,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에 따르면, 오재원은 2022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2023년 4월에는 지인의 아파트 복도 소화전에 필로폰 약 0.4g을 보관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89차례에 걸쳐 지인 9명으로부터 향정신성의약품인 '스틸녹스정'(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 2천242정을 수수하고 지인의 명의를 도용해 스틸녹스정 20정을 매수한 혐의도 있다. 그는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재원은 또 지인이 자신의 마약류 투약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지인의 휴대전화를 망치로 부수고 멱살을 잡는 등 협박한 혐의도 받는다.

paq@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