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현역 8명 대리처방’ 두산 날벼락…보통 빌런 아니었던 오재원, 끝까지 민폐만 끼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1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마약 투약한 혐의를 받는 전 야구선수 오재원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렸다.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0일 오재원에 대해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경찰은 이에 앞서 10일 오재원과 함께 있던 한 여성의 신고로 오재원을 마약 투약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당시 오재원은 신고한 여성과 함께 마약 간이 시약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귀가했지만 경찰의 추가 단서가 확인되며 19일 체포됐고, 이튿날 구속되는 사태에 이르렀다.오재원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4.03.21 /jpnews@osen.co.kr


[OSEN=조형래 기자] 이 정도면 프로야구계에 작정하고 오물을 뿌리기로 한 것 같다. 오재원은 끝까지 민폐만 끼치고 최악의 상황을 만들었다. 오재원의 전 소속팀 두산은 날벼락을 맞았다.

지난 22일 한 매체는 오재원의 수면제 대리 처방 혐의에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 8명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김연실 부장검사)는 지난 17일 “오재원을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특정범죄 가중처벌 위반(보복협박 등), 주민등록법·건강보험법 위반, 특수재물손괴,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라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오재원은 지난 2022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 지인의 아파트 복도 소화전에 필로폰 약 0.4g을 보관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89차례에 걸쳐 지인 9명으로부터 향정신성의약품인 스틸녹스정 2242정을 수수하고, 지인 명의를 도용해 스틸녹스정 20정을 매수한 혐의도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인이 자신의 마약류 투약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망치로 지인의 휴대전화를 부수고 협박하거나 멱살을 잡는 혐의도 적용됐다.

여기서 향정신성의약품(수면제) 스틸녹스를 처방 받는 과정에서 후배 선수들을 동원해 대리 처방 받았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 오재원이 현역 생활을 할 때, 강압에 못 이겨 향정신성의약품을 대리 처방을 받아준 선수 8명이 자진 신고를 했다.

오재원은 선배의 지위를 이용했다. 위계의 의해 후배들을 겁박했다. 대리처방 사실을 보도한 매체에 따르면, 오재원은 모바일 메신저로 대리처방을 후배들에게 강요하면서 “(수면제를 받아오지 않으면) 칼로 찌르겠다”, “팔을 지져버린다” 등의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 후배들은 오재원의 협박에 못 이겨 대리처방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1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마약 투약한 혐의를 받는 전 야구선수 오재원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렸다.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0일 오재원에 대해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경찰은 이에 앞서 10일 오재원과 함께 있던 한 여성의 신고로 오재원을 마약 투약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당시 오재원은 신고한 여성과 함께 마약 간이 시약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귀가했지만 경찰의 추가 단서가 확인되며 19일 체포됐고, 이튿날 구속되는 사태에 이르렀다.오재원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4.03.21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진 신고를 했던 A선수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팀에서 입지가 넓은 선배님이고 코치님들도 함부로 못 하는 선수였다. 괜히 밉보였다가 내 선수 생활에 타격이 올까 봐 걱정했다”라며 “처음에 거절하니 따로 불려 나가 정강이를 두세 번 맞았다”고 오재원에게 당한 피해를 설명했다.

이어 “이 사실을 절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했다. 괜히 말했다가 귀에 잘못 들어가면 피해는 나만 보니까 굳이 말하지 않았다”며 “나는 나만 이렇게 대리 처방을 해주고 있는 줄 알았다”고 전하면서 대리처방 소식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입단속을 시키는 용의주도한 면까지 덧붙였다.

오재원의 전 소속팀 두산은 “오재원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지고 나서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2021~2022년 구단 소속 선수들에게 대치 처방을 강요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면서 “그때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를 했다. 선수들은 각자 변호사를 선임해서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려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두산은 상황을 안타까워 하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구단은 “현재 시점에서는 해당 선수들에게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다만 경찰 등 수사당국에서 공식적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를 시작한다면 그 때는 1군 엔트리에서 말소하고 경기에 출장시키지 않을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KBO 역시 “현재 조사중인 사안에 대해 특별한 조치를 취하기는 힘들다. 만약 수사가 공식적으로 시작된다면 참가활동정지 처분을 내릴 수도 있다”라고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1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마약 투약한 혐의를 받는 전 야구선수 오재원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렸다.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0일 오재원에 대해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경찰은 이에 앞서 10일 오재원과 함께 있던 한 여성의 신고로 오재원을 마약 투약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당시 오재원은 신고한 여성과 함께 마약 간이 시약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귀가했지만 경찰의 추가 단서가 확인되며 19일 체포됐고, 이튿날 구속되는 사태에 이르렀다.오재원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4.03.21 /jpnews@osen.co.kr


향정신성의약품 관련 형량은 가볍지 않다. 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제61조에 의거해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환자의 의식이 없거나 거동이 불편히 직접 처방이 어려울 때, 병이 지속돼 동일한 처방이 장기화 될 때, 교정시설 수용자, 정신질환자, 치매노인 등 사회적 거동이 곤란하다고 여겨질 때,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정한 자나 가족에게만 대리 처방을 허용한다.

대리 처방에 대한 무지, 오재원이라는 사람에 대한 두려움 등 여러 정황들이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었다. 초범이라고 해도 대리 처방에 대해서는 관용이 없는 형량이 내려지는 것을 감안하면 오재원 한 명이 두산 구단은 물론 선수 커리어까지 꼬여버리게 한 셈이다.

두산 입장에서는 현역 선수들이 의도하지 않았던 추문에 휘말린 것이 난감할 수밖에 없다. 당장 시즌을 치르고 있는 상황에서 대리 처방을 강요 받은 선수들이 조사를 받게 되고 법적 처분을 받게 된다면 징계를 피할 수는 없다. 두산은 시즌 중 ‘최악의 빌런’이 뿌려놓은 지뢰를 밟고, 쓰러지게 되는 셈이다. 2022년 성대한 은퇴식을 치러준 두산 구단, 그리고 오재원을 끝까지 응원해 준 팬들은 이렇게 배신을 당했다. 오재원은 끝까지 민폐만 끼치고 프로야구판에서 ‘금지어’가 됐다.
OSEN

[OSEN=잠실, 최규한 기자] 두산 베어스 오재원이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은퇴식을 가졌다.2003 신인 드래프트 2차 9라운드(72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오재원은 KBO리그 통산 1570경기 타율 2할6푼7리(4320타수 1152안타) 64홈런 521타점 678득점 289도루 OPS .713을 기록했다. 두산 원클럽맨으로 팀의 전성기를 함께하며 세 차례 우승(2015년, 2016년, 2019년)을 이끌었다.경기 종료 후 진행되는 오재원의 은퇴식을 앞두고 많은 팬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2022.10.08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