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눈물의 여왕’ 윤보미, 촌철살인 씬스틸러 활약…적재적소 멘트로 재미 더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그룹 에이핑크 겸 배우 윤보미가 ‘눈물의 여왕’의 재미를 높였다.

윤보미는 지난 20,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13, 14회에 나비서 역으로 출연했다. 극 중 윤보미가 연기하는 나비서는 홍해인의 비서로, 도도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통통 튀는 밝은 면을 지닌 매력적인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 윤보미는 홍해인의 개인적인 시간도 함께 하며 사장과 비서 이상의 우정을 쌓았다. 특히 홍해인에게 핵심적인 멘트를 하고, 다시 사이가 좋아진 홍해인과 백현우를 비롯 백현우 비서에게도 적재적소의 멘트를 하며 재미를 배가시켰다.

나비서는 홍해인과 함께 백화점 쇼핑에 나섰다. 과거 홍해인의 영업 방침을 옆에서 설명하며 함께 시간을 보냈다. 이 가운데 홍해인은 과거와 다른 백화점을 만들고 싶다며 “오면 행복해지는 공간으로 만들 거야”라고 밝혔다.

그러자 나비서는 “진심? 수술받고 와서 다른 소리 하시는 거 아니고요? 영화나 드라마 같은 거 보면 그러더만. 뇌 수술 가은 거 받고 나면 인격이 변한다든가 기억이 싹 다 사라지든가”라고 말했다. 앞서 홍해인이 뇌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상실이 올 수 있음이 전해진 가운데 나비서의 의미심장한 말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나비서는 백화점에서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던 중 홍해인, 백현우 앞에서 눈 내리는 효과까지 나타나자 의아해했다. 그러다 백현우의 이벤트인 것을 알고 난 뒤 다정한 두 사람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엄청 달달하네. 어쩐지 사랑의 이벤트 냄새가 좀 나는데요? 이혼했다가 재혼. 할 만 한데?”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후 나비서는 퀸즈 백화점 직원들이 홍해인의 컴백을 묻자 “당연하죠”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와 함께 직원들이 회사 불만을 토로하자 함께 동조하기도 했고, 윤은성(박성훈 분) 지시를 따랐던 백현우의 비서가 뒤늦게 양심의 가책을 느끼자 “그것이 양심의 맛인가 보네”라고 촌철살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윤보미가 속한 에이핑크는 지난 19일 데뷔 13주년 기념 새 디지털 싱글 ‘Wait Me There (기억, 그 아름다움)’(웨잇 미 데어)를 발매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