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스포티파이서 한국 힙합 음악, 국내보다 미국서 더 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년간 한국 힙합 스트리밍 95배 증가…미국·멕시코·한국 순

연합뉴스

스포티파이의 한국 힙합 프로젝트 'KrOWN x HAN'
[스포티파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K팝과 더불어 K-힙합도 덩달아 인기를 누리면서 한국 힙합 음악을 국내보다 미국 등 해외에서 더 많이 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는 전 세계 청취자가 한국 힙합을 들은 스트리밍 횟수가 2014년 이후 무려 95배(약 9천400%)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한국 힙합을 가장 많이 청취한 국가는 우리나라가 아닌 미국으로 조사됐다. 이어 멕시코, 한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태국, 인도, 필리핀, 일본, 캐나다 순이었다.

스포티파이는 이에 대해 "한국 힙합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라고 소개했다.

스포티파이는 올해 3월부터 한국 힙합을 세계에 소개하는 'KrOWN X HAN 2024'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프로젝트의 하나로 '노 투모로우'(No Tomorrow)와 '어글리'(Ugly) 신곡 음원 2개가 발매됐다.

스포티파이는 이와 더불어 가수가 직접 플레이리스트 일부를 큐레이팅하는 'KrOWN 플레이리스트 테이크오버'도 진행한다.

또 다음 달 4∼5일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열리는 힙합 콘서트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2024'에 공식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

tsl@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