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조기 우승 임박' PSG, 리옹 잡고 24경기 연속 무패…이강인은 교체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이강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이 올랭피크 리옹을 꺾고 1위를 굳혔다.

PSG는 22일(한국 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024 리그1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리옹을 4대1로 제압했다.

이로써 정규 리그 24경기 연속 무패(17승 7무) 행진을 이어간 PSG는 19승9무1패 승점 66을 기록, 2위 AS모나코(승점 55·16승7무6패)를 11점 차로 따돌리고 1위를 굳건히 지켰다.

리그 우승을 조기 확정할 가능성도 생겼다. PSG가 오는 25일 로리앙과 원정 경기에서 승리하고, AS모나코가 릴에 승리하지 못하면 잔여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PSG가 우승하게 된다.

이날 PSG는 대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이강인을 비롯해 킬리안 음바페, 파비앙 루이스, 우스만 뎀벨레 등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전을 치른 주전급 선수들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그럼에도 PSG는 경기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다. 전반 3분 문전으로 쇄도한 마르코 아센시오의 크로스가 리옹의 수비수 네마냐 비디치의 발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비디치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PSG는 곧바로 전반 6분 코너킥 상황에서 루카르 베랄두의 추가골로 분위기를 가져갔다. 브래들리 바르콜라가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베랄두가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노컷뉴스

환호하는 하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세가 오른 PSG는 전반 32분 곤살로 하무스의 골로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아치라프 하키미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하무스가 헤더로 처리해 골망을 갈랐다.

리옹은 전반 37분 반격에 나섰다. 어니스트 우나마가 문전 앞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추격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PSG의 상승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전반 42분 역습 상황에서 아센시오의 패스를 받은 하무스가 오른발 슈팅으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친 PSG는 후반 들어 수문장 잔루이지 돈나룸마의 선방까지 더해 4대1 대승을 거뒀다.

이강인은 후반 36분 멀티골의 주인공 하무스 대신 교체로 투입됐다. 하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칠 시간이 넉넉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