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눈물의 여왕' 곽동연, 또 떠나는 이주빈에 "나만 두고 가면 어떡해" 오열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눈물의 여왕/ 사진=tvN 눈물의 여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눈물의 여왕' 이주빈이 곽동연을 또다시 떠나려 했다.

21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천다혜(이주빈)가 모슬희(이미숙)에게 두려움을 느꼈다.

이날 방송에서 천다혜(이주빈)는 모슬희(이미숙)에 두려움을 느꼈다. 자신을 찾아내는 이들에 두려움을 느낀 천다혜는 홍수철 곁을 떠나야겠다고 결심했다.

놀이동산에 가자고 말한 귀 홍수철(곽동연)을 두고 떠난 천다혜. 홍수철은 미아보호소에서 천다혜를 찾았다. 홍수철은 "가지 말아라. 내가 정말 잘하겠다. 제발 가지 말아라"라고 울었다.

결국 돌아온 천다혜. 홍수철은 "어디 갔었냐. 나만 보고"라고 눈물을 보였다. 천다혜는 "왜 이런 데서 있냐"며 "그러면 내가 갈 수가 없지 않냐. 나한테 왜 이러냐"라고 오열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